UPDATED. 2020-02-24 23:00 (월)
미국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영부인 '바버라 부시', 향년 92세로 사망

미국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영부인 '바버라 부시', 향년 92세로 사망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8.04.18 14: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sbs뉴스 화면캡처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미국인들이 가장 사랑하는 영부인 중 한 사람으로 꼽히는 바버라 부시 여사가 92세로 별세했다.

17일(현지시간) 짐 맥그래스 조지 H.W. 부시 대통령 대변인은 바버라가 세상을 떠났다고 성명을 발표했다.

그는 최근 호흡기 질환인 만성 폐쇄성 폐 질환과 울혈성 심부전을 앓았다고 CNN 방송은 전했다.

바버라 여사는 미국의 제41대 대통령인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의 부인이자 43대 대통령인 조지 W. 부시 전 대통령의 어머니로 미 역사상 남편과 아들의 대통령 선서를 지켜본 유일한 영부인이다.

바버라 여사는 41대 대통령의 퍼스트레이디로 지내며 문해교육, 독서 장려 등에 힘을 쏟았다.

측근들은 바버라 여사에 대해 약 30년 동안 문맹률 낮추기 운동을 벌인 '문해의 영부인'으로 영원히 기억되고 존경될 것이라고 입을 모으며 그녀를 추억했다.

바버라 부시는 1925년 뉴욕에서 태어나 16살이던 41년 크리스마스 댄스파티에서 부시 전 대통령을 만나 교제했고 1945년 1월 대학 생활을 포기한 채 결혼을 했다.

바버라 부시는 조지 H.W. 부시 전 대통령과의 사이에서 6명의 자녀를 두었으며 첫째 아들이 조지 W. 부시다. 둘째였던 딸 로빈 부시가 백혈병으로 3살 때 세상을 떠나는 아픔도 겪기도 했다.

바버라와 조지 H.W. 부시는 지난 1월 73번째 결혼기념일을 맞이하며, 대통령 역사상 최장기간 결혼 관계를 유지했다.

아들 부시는 “바버라는 훌륭한 퍼스트레이디였으며, 마지막까지 긴장하게 하고 웃게 만드신 분”이라고 애도했다.

트럼프 대통령과 퍼스트레이디 멜라니아 트럼프는 공동 성명을 내고 “바버라는 미국 가정의 가치를 지켜낸 사람”이라며 “나라와 가족에 대한 헌신이 오래 기억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