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11-15 16:52 (목)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초청작 오늘(12일) 발표...'버닝' 칸 입성할까?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초청작 오늘(12일) 발표...'버닝' 칸 입성할까?

  • 임윤수 기자
  • 승인 2018.04.12 12: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영화 '버닝' 스틸 이미지

[서울=RNX뉴스] 임지영 기자 = 12일 (오늘) 제71회 칸 국제영화제 초청작이 발표된다.

과연 한국 작품들 중 어떤 작품이 칸으로 향하게 될지 이목이 집중되고 있다.

프랑스 현지시간으로 오늘 오전 11시, 한국 시간으로 오후 6시에 칸 국제영화제 기자회견이 열린다. 이 자리에서 올해 칸을 수놓을 쟁쟁한 초청작들이 발표될 예정이다.

먼저 가장 유력한 후보로 거론되는 작품은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이다. 이창동 감독이 8년 만에 내놓은 ‘버닝’은 배우 유아인의 2년 만에 스크린으로 컴백과 더불어 할리우드 배우 스티븐 연이 출연해 더욱 기대를 모았다.

앞서 이창동 감독은 영화 ‘시’로 각본상을 받은 바 있고, 영화 ‘밀양’은 전도연이 칸영화제 여우주연상을 수상하게 한 작품이다. 이 때문에 더욱 이창동 감독의 영화 '버닝'이 초청될 가능성이 높은 이유이다.

또한 배우 김민희와의 불륜으로 국내에서 싸늘한 관객들의 반응을 받고 있는 홍상수 감독의 칸 영화제 진출 여부도 관심을 모은다.

국내에서는 차가운 반응이지만 홍상수 감독은 해외 유수 영화제를 통해 자신의 작품을 인정받은 바 있다.

또한 홍상수 감독의 연인이자 뮤즈 김민희와 얼굴을 함께 비칠지도 대중들의 관심사다.

또한 이나영이 주인공으로 나선 ‘뷰티풀 데이즈’(윤재호 감독)도 칸 영화제에 출품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윤재호 감독은 지난해 칸영화제에 단편 ‘히치하이커’와 다큐멘터리 ‘마담 B’를 출품한 경험이 있다.

그 외에도 조진웅이 출연한 영화 두 편이 칸영화제에 출품된 것으로 알려졌다. 고(故) 김주혁의 유작이 된 ‘독전’(이해영 감독)와 황정민 이성민 주연의 ‘공작’(윤종빈 감독)이다.

한편, 올해로 제71회를 맞이한 칸 국제영화제는 오는 5월 8일부터 19일까지 프랑스 남부 휴양도시 칸에서 열린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서울특별시 강남구 학동로2길 19 (세일빌딩) 2층 941호
  • 대표전화 : 02-6212-0595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덕
  • 법인명 : (주)THE RNX엔터테인먼트
  • 제호 : RNX 뉴스 - 스포츠, 연예, 생활, 건강, 세계, IT 신문
  • 등록번호 : 서울 아 03982
  • 등록일 : 2015-11-11
  • 발행일 : 2015-12-18
  • 발행인 : (주)더알엔엑스엔터테인먼트 박진우
  • 편집인 : 김종덕
  • RNX 뉴스 - 스포츠, 연예, 생활, 건강, 세계, IT 신문 모든 콘텐츠(영상,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8 RNX 뉴스 - 스포츠, 연예, 생활, 건강, 세계, IT 신문. All rights reserved. mail to pjw3333@hanmail.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