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7-18 14:02 (수)
'벚꽃길 따라 봄을 느껴볼까'…경기도 드라이브 명소 4선

'벚꽃길 따라 봄을 느껴볼까'…경기도 드라이브 명소 4선

  • 김광호 기자
  • 승인 2018.04.05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가평군 삼회리 도로[가평군청 제공=연합뉴스]

(수원=연합뉴스) 김광호 기자 = 전국 곳곳이 말 그대로 꽃 천지다.

산자락마다 연분홍 진달래가 피고, 노란 산수유와 개나리가 들녘을 물들이며, 하얀 벚꽃이 도로변을 뒤덮었다.

벚꽃이 절정기에 접어들 것으로 보이는 이번 주말에 찾아가야 할 벚꽃길 드라이브 명소 4곳을 경기도가 추천했다.

◇ 북한강 따라 흐르는 벚꽃 물결…가평 삼회리

경기도 가평의 대표 벚꽃터널인 '북한강로'는 신청평대교에서 양평군 서종면으로 이어지는 강변도로다.

가평 청평면 삼회1리 마을회관에서부터 북한강변을 따라 벚꽃터널을 이루는 삼회리 마을의 꽃길 속 드라이브는 감탄의 연속이다.

특히 신청평대교를 지나 삼회리 큰골에 이르는 4.5km 구간은 벚꽃터널을 이루고 있다. 벚꽃길과 함께 흐르는 북한강 물줄기의 시원함도 좋다.

가평 에덴벚꽃길은 실제 도로명이 벚꽃길일 만큼 아름답기로 유명하다. 30여 년 전 길가를 따라 심은 수백 그루의벚나무 묘목이 웅장한 풍채를 갖춘 어른 벚나무로 변신해 봄마다 벚꽃의 향연을 펼친다.

◇ 물 위에 그려진 풍경화…에버랜드 벚꽃길

용인 에버랜드[경기도청 제공=연합뉴스]

용인 에버랜드 주변은 자동차를 타고 봄꽃을 즐길 수 있는 경기남부의 대표적인 명소이다.

영동고속도로 마성톨게이트부터 에버랜드 정문에 이르는 5㎞ 구간의 '벚꽃 가로수 길'을 차창을 열고 달리다 보면 눈처럼 날리는 벚꽃잎이 차 안으로 날아든다. 앞뒤 어디를 봐도 사방이 벚꽃 천지이다. 용인 8경 중 하나인 호암호수 앞산 벚꽃림과 호수 주변 왕벚나무 산책로는 에버랜드 벚꽃 감상의 백미다.

호암호수 맞은편 산에 조성된 벚꽃림에는 왕벚나무, 산벚나무 등 1만 그루가 넘는 벚나무가 개나리, 목련, 영산홍 등 다양한 봄꽃들과 어우러져 장관을 연출한다.

◇ 조금 늦어도 즐길 수 있는 벚꽃길…과천 서울대공원

과천 서울랜드[경기도청 제공=연합뉴스]

서울대공원 주차장에서 미술관으로 이어지는 순환로도 손꼽히는 벚꽃길 드라이브 명소 중 한 곳이다. 렛츠런파크의 야간 벚꽃길 드라이브 코스도 빼놓을 수 없다.

서울랜드 외곽순환길에서 국립현대미술관으로 이어지는 드라이브 도로 6km와 과천 저수지 순환길 4km 등 10㎞에 걸쳐 3천 그루의 벚나무가 만개해 장관을 이룬다.

관악산과 청계산에 둘러싸인 서울랜드는 평균 일조량과 기온이 낮아 여의도보다 벚꽃 개화 시기가 늦다.

도심에서 마지막으로 구경할 수 있는 벚꽃 명소로, 벚꽃 감상 시기를 놓쳤다면 한 번쯤 가볼 만한 곳이다.

◇ 산성과 파란 강물, 그리고 벚꽃…광주 남한산성∼팔당호 벚꽃길

[남한산성 벚꽃길[광주시청 제공=연합뉴스]

남한산성 관리사무소부터 광주시 중부면사무소까지 308번 국도를 따라 8㎞에 걸쳐 이어진 벚꽃길이다. 초입부터 산성천의 모습과 벚꽃 가로수가 조화롭게 장관을 이뤄 대표적인 드라이브 코스로 꼽힌다.

팔당호 드라이브 코스는 남한산성을 관통하는 지방도 코스다. 광주시 남종면 귀여리에서 수청리까지 337번 지방도 12km를 따라가다 보면 3천여 그루의 벚나무가 반짝이는 파란 강물과 함께 장관을 이룬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