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달팽이 호텔', 배우 김새론 “예고 자퇴 후, 하고 싶은 공부하고 있다"
'달팽이 호텔', 배우 김새론 “예고 자퇴 후, 하고 싶은 공부하고 있다"
  • 김두일 기자
  • 승인 2018.03.14 0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tvn '달팽이 호텔' 방송 화면 캡처

[서울=RNX뉴스] 김두일 기자 = 배우 김새론이 '달팽이 호텔'에서 고등학교를 자퇴한 이유를 밝혀, 시선이 집중됐다. 이어 김새론은 자퇴 후, 개인 공부를 하고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지난 13일 오후 방송된 tvN 예능프로그램 '달팽이 호텔'에서 배우 김새론은 "예고를 다녔는데 자퇴했다. 대학교를 연극영화과를 생각하고 있다. 그렇게 되면 6~7년을 연기만 공부하니까, 고등학교 땐 다른 걸 배우고 싶었다. 고등학교 3년은 언어나 다른 공부를 해보고 싶더라. 이렇게, 하고 싶은 공부가 따로 있어 자퇴를 결심했다"라고 자신의 소신에 대해 말했다.

이어 김새론은 "검정고시 공부도 하고, 학교 시간과 똑같이 할애해, 나에게 투자하고 있다"라고 밝혔다.

특히, 김새론은 "내가 확고하게 생각이 있었으니까 부모님도 허락했다. 그리고 나름 저만의 계획을 열심히 실천 중이라, 기다려주신다"라고 얘기해, 눈길을 끌었다.

이를 듣고 있던 장영남은 김새론에게 "어린 나이에 이런 생각을 하는 것 자체가 대단하다"고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