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수원, 상하이 선화 원정에서 2-0 승리…16강 진출 청신호
[축구] 수원, 상하이 선화 원정에서 2-0 승리…16강 진출 청신호
  • 박주성 기자
  • 승인 2018.03.13 22: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프로축구연맹]

[서울=RNX뉴스] 박주성 기자 = 수원이 어려운 원정 경기에서 최고의 수확을 거뒀다.

수원은 13일 중국 상하이 홍커우 스타디움에서 열린 상하이 선화와의 2018 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H조 4라운드 원정 경기에서 2-0 승리를 거뒀다.

전반 초반 양 팀은 탐색전을 펼쳤다. 그런데 시간이 흘러도 양 팀은 라인을 내리며 답답한 흐름을 이어갔다.

그 가운에 수원은 공격을 시도했다. 전반 23분 김종우의 날카로운 왼발 슈팅이 있었지만, 상하이 선화 골키퍼 리슈아이의 선방에 막혔다.

3분 뒤 김은선의 왼발 중거리 슈팅은 멀리 벗어났다. 수원의 공격에 상하이 선화는 전반 43분 모레노의 왼발 중거리 슈팅으로 맞섰다. 전반전 종료 휘슬이 울릴 때까지 별다른 장면은 없었다. 결국 전반전은 0-0으로 끝났다.

후반전, 수원이 후반 시작 6분 만에 0의 균형을 깨뜨렸다. 데얀이 김종우가 왼쪽 측면에서 연결한 공을 오른발 슈팅으로 마무리했다.(0-1)

선제골로 앞선 수원은 여유롭게 경기를 풀어가려 했고, 선제 실점을 허용한 상하이 선화는 다급하게 경기 템포를 끌어 올렸다.

상하이 선화의 공세에 수원은 최성근을 투입하며 흐름을 끊었다. 수원은 경기 막판 바그닝요를 투입하며 상하이 선화를 계속해서 압박했다.

결국 서정원 감독의 교체 카드가 통했다. 후반 43분 바그닝요의 가슴 트래핑 패스를 받은 최성근이 왼발 슈팅으로 상하이 선화의 골망을 흔들었다.(0-2)

이 골로 승리에 쐐기를 박은 수원은 경기 막판까지 상하이 선화의 공격을 잘 막아내며 원정에서 귀중한 승점 3점을 획득했다.

이로써 수원은 2승 1무 1패 승점 7점을 기록하며 승점 8점의 가시마 엔틀러스의 뒤를 이어 H조 2위를 유지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