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월드컵 직전 '온두라스, 보스니아' 등 4개국과 평가전 확정
[축구] 대한민국 축구 대표팀, 월드컵 직전 '온두라스, 보스니아' 등 4개국과 평가전 확정
  • 박주성 기자
  • 승인 2018.03.13 16: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대한축구협회]

[서울=RNX뉴스] 박주성 기자 = 러시아 월드컵을 앞둔 축구 국가대표팀이 최종 일정을 확정했다. 

대한축구협회는 13일 "5월 28일 온두라스, 6월 1일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를 상대로 국내에서 평가전을 갖는다.

이후 사전 캠프지인 오스트리아로 건너가 7일 볼리비아, 11일 세네갈과 경기한다"고 밝혔다. 개최 도시와 시간은 미정이다.

세네갈전은 코칭 스태프의 요청 및 양 팀 합의 하에 비공개 연습 경기로 진행한다. 대표팀은 세네갈전 직후 베이스 캠프인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로 이동할 예정이다.

첫 번째 평가전 상대인 온두라스는 러시아 월드컵 플레이오프에서 호주에 패하며 본선 진출에 실패했다.

하지만 결코 무시할 수 있는 팀은 아니다. 신태용 감독은 과거 리우 올림픽 8강에서 온두라스에 패한 경험이 있다. 

두 번째 상대인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는 스웨덴을 대비할 스파링 파트너이다.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는 유럽 예선 H조에서 벨기에, 그리스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FIFA 랭킹은 41위로, 뛰어난 피지컬을 바탕으로 동유럽 특유의 선 굵은 축구를 한다. 보스니아 헤르체고비나에는 국내 팬들에게도 잘 알려진 에딘 제코, 미랼렘 피아니치, 세아드 콜라시나치 등이 버티고 있다.

볼리비아는 FIFA 랭킹 47위에 올라있으며 한국과는 1994년 미국 월드컵 이후 24년 만에 경기를 갖게 된다. 마지막 상대인 세네갈은 FIFA 랭킹 27위의 강팀이다.

러시아 월드컵 아프리카 최종 예선을 무패로 통과했다. 이번 월드컵에서는 폴란드, 콜롬비아, 일본과 함께 H조에 속했다.

신태용 감독은 "선수, 코칭스태프와 상의한 결과 본선을 앞두고 소집 기간 중 4경기를 치르는 것이 가장 적절하다고 판단했다"라면서 "유럽, 북중미, 남미 팀을 골고루 상대함으로써 본선에서 만날 다양한 스타일의 축구를 미리 경험할 수 있다는 점이 긍정적"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