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디오스타’ 스피드스케이팅 이승훈, “오는 베이징올림픽 출전 여부 직접 밝혀”
'라디오스타’ 스피드스케이팅 이승훈, “오는 베이징올림픽 출전 여부 직접 밝혀”
  • 김두일 기자
  • 승인 2018.03.13 18: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mbc '라디오스타’ 제공

[서울=RNX뉴스] 김두일 기자 = 대한민국 스피드스케이팅 국가대표 이승훈 선수가 MBC ‘라디오스타’를 통해, 오는 2022년 ‘베이징올림픽’ 도전 여부를 자신의 입으로 직접 밝힐 예정이다.

오는 14일 오후 방송 예정인 MBC 예능프로그램 ‘라디오스타’(기획 김구산 / 연출 한영롱)에서는 대한민국 국가대표이자, 평창동계올림픽의 빙상스타들인 이상화, 곽윤기, 이승훈, 임효준 선수가 출연할 예정이다.

특히, 이 날 방송에서, 과거 인터뷰에서 평창올림픽에서의 ‘은퇴’를 예고한 바 있는 이승훈이 어떤 얘기를 꺼낼지, 많은 이들의 궁금증을 자아내고 있다.

이승훈은 과거 인터뷰에서, “평창올림픽에서 무조건 은퇴를 하겠다”고 얘기를 한 것과 관련해 솔직한 마음을 공개하면서, 4년 뒤 열리는 베이징올림픽 도전 여부를 밝힐 예정이다.

이와 함께, 현재 신혼을 즐기고 있는 이승훈은 “아내가 쉬는 모습을 보는 게 좋아요”라며 은퇴 후, 꿈이 주부라고 밝히는 등 애처가의 면모로 모두의 눈길을 끌기도 했다.

또한, 네 사람이 한자리에 모여, 자랑스러운 올림픽 메달을 앞에 두고, 그동안의 땀과 눈물이 담긴 에피소드를 공개한다고 전해져, 벌써부터 팬들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에 대해, 평생 한 번 보기도 힘든 올림픽 메달에 MC들은 입을 다물지 못하며, 특히, 차태현은 선수들의 양해를 구하고 천진난만하게 금메달을 목에 걸기도 했다. 심지어 차태현은 메달을 깨물어보기 위해 시도해, 현장이 웃음바다가 됐다는 전언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