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 연구팀 "혈압 낮을수록 자살 생각 더 많이 해"
서울대 연구팀 "혈압 낮을수록 자살 생각 더 많이 해"
  • 최평천 기자
  • 승인 2018.03.12 14: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조성일 교수 "'혈압이 낮을수록 좋다'는 기존 인식에 의문 제기"
[연합뉴스tv 캡처]

(서울=연합뉴스) 최평천 기자 = 혈압이 낮은 사람이 정상인 사람들보다 자살을 더 많이 생각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서울대 보건대학원 조성일 교수 연구팀은 2010∼2013년 국민건강영양조사의 건강검진자료를 바탕으로 19∼101세의 한국 성인 중 낮은 혈압 또는 정상 혈압을 가진 대상자 1만708명을 분석한 결과 이러한 결론이 나왔다고 12일 밝혔다.

연구 결과 수축기 혈압 100㎜Hg 미만의 낮은 혈압을 가진 사람에게서 자살 생각의 위험이 증가했고, 낮은 혈압의 기준을 95, 90㎜Hg와 같이 낮출수록 자살 생각의 위험이 증가했다. 높은 혈압에서는 이러한 연관성이 나타나지 않았다.

연구팀은 연령, 성별, 가구소득, 교육수준, 흡연 등 여러 변수를 통제해 분석한 결과 낮은 혈압에서 정상 혈압군에 비해 자살 생각의 위험이 컸다고 설명했다.

자살 생각에 대한 위험을 비교하면 정상 혈압보다 100㎜Hg 미만은 24%, 95㎜Hg 미만은 43%, 90㎜Hg 미만은 74%가 증가했다.

조 교수는 "이번 연구는 '혈압이 낮을수록 좋다'는 기존 인식에 대한 의문을 제기하는 것"이라며 "혈압이 낮은 사람들이 호소하는 피로감, 우울감과 같은 신체·정신적 증상이 낮은 혈압과 관련돼 있을 가능성을 배제해서는 안 된다"고 말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공중보건 분야 국제학술지(BMC Public Health)를 통해 최근 발표됐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