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비행소녀’, 방송인 이본... "독신주의자 아니지만, 비혼 더 즐기고파"
‘비행소녀’, 방송인 이본... "독신주의자 아니지만, 비혼 더 즐기고파"
  • 김두일 기자
  • 승인 2018.03.13 03: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mbn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 방송 화면 캡처

[서울=RNX뉴스] 김두일 기자 = 방송인 이본이 자신의 싱글 라이프에 대한 만족을 드러냈다.

지난 12일 오후 방송된 MBN 예능프로그램 '비혼이 행복한 소녀, 비행소녀'(이하 '비행소녀')에서는 새 멤버로 합류한 방송인 이본, 걸그룹 브라운아이드걸스의 멤바, 제아의 비혼생활이 공개됐다.

이 날 방송에서 이본은 "사실 관찰예능이라는 것이, 누군가에게 관찰을 당한다는 것이 유쾌한 일은 아니지 않나? 나는 특히나 어머니와 같이 사니까 반대를 하시더라. 그래서 (관찰예능에) 몇 번 출연을 하지 못했다"고 고백했다.

이어 이본은 "그런데 이 프로그램은 이름이 너무 마음에 들더라. 비혼이 행복한 소녀라는"고 밝혀, ‘비행소녀’ MC들의 궁금증을 자아냈다.

이본은 "아직은 비혼이 행복하다. 이런 삶이 조금이라도 불만족스러웠다면 결혼을 했겠지만, 이 자유로움이 너무 좋다. 이렇게 조금 더 즐기다, 결혼을 해도 되지 않을까라는 말도 안되는 자신감도 있다"고 털어놔, 눈길을 끌기도 했다.

마지막으로 이본은 "독신주의자는 솔직히 아니다. 하지만 몇 년 정도는 더 비혼을 즐기면서 사는 이본이었으면 좋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이 날 방송에서는 이본의 집이 공개되기도 했다.

이 날 이본은 "나는 분당의 집에서 네 가족과 함께 살고 있다"며 자신의 집을 소개했다.

이본의 집은 다른 연예인의 집에 비해서는 '평범'했다. MC 허지웅은 "얘기를 하지 않으려고 했는데, 여배우의 집인데 내가 본가에 갔을 때 볼 수 있는 인테리어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내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