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지 전문 커머스' 마고, 바지를 입어보고 사이즈 선택...맞지 않을시 "추가 교환 무료"
'바지 전문 커머스' 마고, 바지를 입어보고 사이즈 선택...맞지 않을시 "추가 교환 무료"
  • 조연이 기자
  • 승인 2018.03.12 08: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마고진스 [사진제공=대단한 친구들]

[서울=RNX뉴스] 조연이 기자 = 온라인 패션 커머스 시장은 날로 성장하고 있지만 청바지, 슬랙스 등 바지 종류는 여전히 온라인 구매가 어렵다.

사람마다 체형이 다르고 브랜드나 제품마다 패턴이 다르기 때문에 온라인 상으로 확인할 수 있는 모델 사진이나 상세 치수, 고객 후기를 참고해도 자신에게 잘 맞는 사이즈를 찾기가 쉽지 않다.

때문에 사이즈 실패로 인한 반품이나 교환 사례가 유독 잦고 이로 인해 소비자는 물론 판매자 입장에서도 많은 문제가 발생한다.

패션 스타트업 (주)대단한친구들의 첫 번째 서비스인 마고는 이런 문제를 해결하기 위해 탄생한 바지 전문 온라인 커머스다.

대단한친구들은 2017년 마고진스라는 이름으로 청바지를 판매하다 올해부터 슬랙스 등 다양한 바지 종류로 제품군을 확대했다.

마고는 고객이 바지를 주문하면 2가지 사이즈를 보내서 직접 입어보고 선택하게 하는 홈 트라이온 프로그램으로 사이즈 실패를 방지한다.

고객이 선택한 사이즈를 제외한 나머지 사이즈는 직접 택배 기사를 보내 수거하고, 만약 두 사이즈가 모두 맞지 않을 경우에는 추가 교환도 무료로 진행한다.

또한 허리나 기장 등 수선이 필요한 경우에는 적립금을 지원하는 서비스도 병행하고 있다.

마고의 최혜진 MD는 “시장 조사와 고객 설문을 거치면서 의외로 고객들이 오프라인 매장에서도 바지 사기가 쉽지 않다는 사실을 알게 됐습니다”고 밝혔다.

그는 “백화점이나 대형 매장을 제외한 로드샵 등에는 충분한 피팅 공간이 부족한 경우가 많기 때문”이라며 “우리도 처음에는 데이터와 알고리즘을 통한 사이즈 추천 등 다양한 방법을 시도해 봤지만 결국 바지는 직접 입어봐야 가장 예쁘게 잘 맛는 핏과 사이즈를 선택할 수 있다는 점을 깨달았다”고 말했다.

이어 “그래서 가장 단순하지만 가장 효과적인 해결책으로 고객이 직접 입어보고 선택할 수 있는 홈 트라이온 프로그램을 시작했다”고 덧붙였다.

이렇게 홈 트라이온 프로그램의 취지를 밝힌 마고의 최혜진 MD는 마고가 국내 유명 브랜드에 OEM 방식으로 바지를 납품하기도 하는 여러 전문 업체들로부터 제품을 사입해 합리적인 가격에 판매하는 서비스라고 설명했다.

바지는 소비자의 품질에 대한 요구와 기준이 높은 반면 고가 브랜드나 독특한 디자인에 대한 선호도가 상대적으로 약한 아이템이다.

그래서 원단과 마감 등 기본적인 퀄리티를 갖추고 고객에게 잘 맞는 핏과 사이즈를 효율적으로 찾아줄 수 있다면 충분히 경쟁력이 있다는 판단이다.

또 마고는 평소 브랜드나 쇼핑몰 이름 뒤에 가려져 있는 생산 업체들의 상호를 표시하고 판매한다.

고객들이 기존 구매 경험을 통해 품질과 패턴에 대한 기준을 가지고 바지를 선택할 수 있도록 돕기 위해서일 뿐 아니라 충분한 역량을 가진 업체들이 독자적인 브랜드로 성장하는 계기를 제공하려는 의도 때문이기도 하다.

보통 브랜드나 쇼핑몰이 속칭 ‘라벨갈이’ 같은 방식으로 생산 업체를 노출하지 않는 이유는 마진 공개를 꺼리거나 경쟁 업체를 견제하기 위해서다.

하지만 마고는 합리적인 가격 책정은 물론 바지 구매에 있어서 차별화된 서비스를 제공하기 때문에 개의치 않는다는 입장이다.

오랫 동안 국내 유명 브랜드의 OEM 제품을 생산하는 업체를 운영했던 마고의 공동창업자 이윤수 팀장은 “고객이 어떤 생산 업체의 제품을 구매하고 품질에 만족하거나 사이즈가 잘 맞는다고 느꼈다면 다음에도 같은 업체의 제품을 구매하고 싶을 것”이라며 “하지만 지금처럼 생산 업체가 고객에게 노출되지 않는 구조에서는 그럴 수 없을 뿐 아니라 여러 업체 제품에 자기 상호를 붙여 판매하는 브랜드나 쇼핑몰이 대부분이기 때문에 오히려 선택에 혼란을 초래한다”고 설명했다.

그는 “물론 생산 업체를 밝힌다고 해서 사이즈 실패를 완전히 해결할 수는 없다”며 “예를 들어 구두는 자기 발 사이즈와 브랜드 별 특징을 알고 있으면 비교적 실패가 적지만 바지는 스키니나 부츠컷, 하이웨이스트나 로우라이즈 같은 스타일에 따라 같은 브랜드라도 맞는 사이즈가 제각각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그뿐 아니라 체중이나 몸매 변화에 따라서도 구매해야 하는 사이즈가 달라지므로 결국에는 직접 입어보고 사이즈를 선택해야 결과에 만족할 수 있다”며 “그래서 마고는 고객이 홈 트라이온 프로그램을 보다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고도화하는 일에 역량을 집중하고 있다”고 밝혔다.

또한 “이후로는 고객 데이터에 기반해 잘 어울리는 바지를 제안할 수 있는 추천 알고리즘, 개인화 큐레이션과 같은 추가적인 서비스도 계획하는 중이다”고 포부를 밝혔다.

완벽한 핏을 추구하는 바지 전문 커머스 마고는 PC와 모바일 웹사이트를 통해 만나볼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