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C 떠난 배현진 전 아나운서, 9일 자유 한국당 입당식.. "송파을 공천 추진"
MBC 떠난 배현진 전 아나운서, 9일 자유 한국당 입당식.. "송파을 공천 추진"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8.03.08 13: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mbc제공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지난 7일 MBC에 사표를 제출한 배현진 전 아나운서가 9일 자유 한국당에 입당한다.

8일 자유 한국당 핵심 관계자에 따르면 "배 아나운서가 9일 당에 입당원서를 제출한다"며 "당에서 송파을 재선거에 전략 공천하는 것으로 알고 있다"라고 밝혔다.

이어 “한국당이 젊은 층과 여성에 상대적으로 취약하다는 지적이 있다”면서 “‘젊은 커리어 우먼’ 이미지가 있는 배 아나운서의 입당은 한국당이 젊은 층과 여성의 지지를 확대하는 데 크게 도움이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배현진 전 아나운서는 이번 6·13 지방선거와 동시에 치르지는 서울 송파을 국회의원 재·보궐 선거에 자유 한국당 후보로 출마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서울 송파을 지역인 석촌호수 북쪽 잠실은 수십억 아파트가 즐비한 서울의 대표적인 중상류층 거주지로 보수 성향이 강한 곳이다.

그러나 지난 20대 총선에서 새누리당의 공천 파동으로 인한 무공천으로 주인이 바뀐 곳이기도 하다.

한편, 배현진 전 아나운서는 2008년 MBC에 입사해 2010년부터 8년간 MBC뉴스데스크 앵커를 맡으며 여자 아나운서로는 최장기 뉴스 앵커 자리를 지켰다.

그러나 그는 김재철·김장겸 전 MBC 사장 시절 노조 파업에 참여하지 않고 뉴스 앵커를 계속 고수해 노조원들의 반발을 산 바 있다.

이후 배 전 아나운서는 최승호 MBC 사장 취임 이후 발령 대기 상태였다가 최근 MBC에 사표를 제출했으며 MBC는 7일 사표를 수리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