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4 19:20 (화)
[쇼트트랙] ‘충격적인 실격 처리’ 최민정, 쇼트트랙 500m 메달 획득 실패

[쇼트트랙] ‘충격적인 실격 처리’ 최민정, 쇼트트랙 500m 메달 획득 실패

  • 임성룡 기자
  • 승인 2018.02.13 22: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평창 동계 올림픽 공식 홈페이지]

[서울=RNX뉴스] 임성룡 기자 = 아무도 예상하지 못했던 충격적인 결말이었다.

최민정은 13일 강릉 아이스 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결승에 나섰다.

결승까지 멋진 모습을 보여주며 올라온 최민정은 1레인에서 출발해 킴 부탱(캐나다, 2위), 아리아나 폰타나(이탈리아, 3위), 엘리스 크리스티(영국, 6위), 야라 반 케르코프(네덜란드, 9위)와 레이스에 나섰다.

최민정은 1레인에서 출발했지만 스타트가 늦어 3위 자리에 위치했다. 폰타나와 부탱이 1, 2위를 유지했다. 레이스 중반, 최민정은 특유의 폭발적인 스피드로 2위 자리로 올라섰고 마지막 코너에서 인코스를 파고 들어 폰타나와의 거리를 좁혔다.

최민정은 결승선을 통과하기 직전 폰타나와 함께 스케이트 날을 결승선에 밀어 넣었다. 1, 2위 판단을 쉽게 내리기 힘든 상황, 비디오 판독 결과 최민정은 22cm의 간발의 차로 뒤지며 은메달을 목에 거는 듯했다. 그러나 최민정은 비디오 판독 결과 몸싸움 도중 반칙이 선언되며 실격되어 은메달마저 놓치게 되었다.

최민정은 경기 후 믹스트 존 인터뷰에서 "그동안 힘들게 노력했던 것 때문에 눈물이 났다"며 "많은 분들이 노력해주시고 관심 가져주셨다. 여기에 보답하고 싶었는데 그러지 못해 죄송한 마음이 크다"고 눈물을 보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