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4 19:20 (화)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사건' 용의자 한정민, 신상 공개 '공개수사'

'제주도 게스트하우스 살인 사건' 용의자 한정민, 신상 공개 '공개수사'

  • 박지훈 기자
  • 승인 2018.02.13 18: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제주동부경찰서 제공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경찰이 ‘제주 게스트하우스 살인 사건’을 공개수사로 전환하고, 용의자의 신상정보를 공개하면서, 각 종 포털 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올랐다.

특히, 경찰은 용의자의 실명과 사진을 공개하고 신고보상금까지 내걸어, 이목이 집중된다,

제주동부경찰서는 13일(오늘), 자신이 관리인으로 일하는 게스트하우스에 투숙 중이던 여성 관광객 A씨(26)를 살해한 혐의로 용의자 한정민씨(32)를 공개 수배하고, 수배 전단을 배포했다.

한정민씨는 약 175~180㎝의 키에, 건장한 체격으로 도주 당시 검정색 계통 점퍼와 빨간색 상의, 청바지를 착용(환복가능)했다.

피의자를 목격했거나 행적에 대한 주요 단서를 알고 있는 제보자는 112 신고센터나 제주동부경찰서(☎ 064-750-1599)로 전화하면 된다. 경찰 측은 결정적 제보자에게는 최고 500만원까지 신고보상금을 지급할 예정이다.

한편, 한씨는 지난 8일 새벽 제주시 구좌읍 게스트하우스에서 A씨를 목 졸라 살해하고 시신을 인근 폐가에 유기한 혐의를 받고 있다. 범행 후에도 이틀간 게스트하우스에 머물다가, 지난 10일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당일 오후 8시 35분 제주국제공항에서 김포공항으로 이동한 뒤 행적을 감췄다.

특히 한씨가 지난해 7월에도, 같은 게스트하우스에서 술에 취한 여성 투숙객을 상대로 성폭행을 하려한 혐의로 재판에 넘겨진 것으로 확인되면서 게스트하우스 안전에 대한 논란도 확산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