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4 19:20 (화)
'미운우리새끼’ 양세형, 동생 양세찬 갑상선암 선고에 쇼크 왔었다...

'미운우리새끼’ 양세형, 동생 양세찬 갑상선암 선고에 쇼크 왔었다...

  • 김두일 기자
  • 승인 2018.02.12 02:1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sbs '미운우리새끼’ 방송 화면 캡처

[서울=RNX뉴스] 김두일 기자 = 양세형이 동생 양세찬의 갑상선 암 선고를 받았을 당시의 심경을 밝히면서, 형제의 깊은 우애가 시청자들에 감동을 안겼다.

지난 11일 오후 방송된 SBS 예능프로그램 '미운우리새끼'에서 양세형과 양세찬은 개그맨 동료들과 함께 오붓한 저녁을 함께 했다.

이 날 방송에서 개그맨 양세찬은 과거 갑상선 암 판정을 받았던 것을 고백하면서 “(검사를 받고)시간이 지나고 있다가 녹화 하는 날 전화가 왔지. 조직검사 한 거 있지 않냐”라며 “양성으로 판단되어 갑상선 암이라고 진단 받았다”고 말해,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었다.

이에 형인 양세형은 “그 얘기 들었을 때 눈앞이 깜깜해질 정도로 쇼크가 왔는데, 내가 당황하면 얘가 의지할 데가 없어지겠다는 생각과 동시에 내가 오히려 센 모습을 보여야겠다고 생각했다”라고 고백했다.

이어 양세형은 당시 양세찬에게 “아무것도 아니고, 까불지 말고 보험 가입해 놨냐”고 너스레를 떨었다고 밝혔다. 또한 양세형은 “얘가 수입이 없거나 어떤 악한 상황에 처해도 나는 자신이 있는 거야. 얘를 먹여 살릴 자신이”라고 말해 보는 이들로 하여금 감동을 자아냈다.

형의 이야기를 가만히 듣고 있던 양세찬 역시도 “근데 반대로 나도 그래. 만약에 그럴 일은 없겠지만, 형이 만약에 안 좋은 일이 생기면, 다 해줄 수 있는 게 커”라며 형제의 남다른 우애를 과시하기도 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