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8-14 19:20 (화)
문준용 "평창전시 특혜 아냐…무분별한 비방 삼가야"

문준용 "평창전시 특혜 아냐…무분별한 비방 삼가야"

  • 정아란 기자
  • 승인 2018.02.09 08: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입장문 발표…"대통령 아들 이유로 비방당한다면 역차별"
미디어아트 작가 문준용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정아란 기자 = 미디어아트 작가 문준용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기념 전시에 대통령 아들이라는 점 때문에 특혜를 받아 참가했다는 일각의 주장에 대해 "제 출품은 특혜를 받지 않았다"고 반박했다.

문 작가는 8일 신헌준법률사무소를 통해 발표한 입장문을 통해 "이번 평창미디어아트프로젝트는 민간기업이 자율적으로 주최했기에 정부나 공공기관의 개입·관여 소지가 전혀 없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작가는 "저는 충분한 기간 동안 작가로서 국내외 주요 전시회에 참여하는 등 역량을 인정받아 이 전시회에 초대받았다"라면서 "이에 대한 무분별한 특혜 의혹 제기는 제가 힘들게 쌓아온 실적을 폄훼하는 행위"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런 식으로 제가 대통령 아들이라는 이유로 모든 작품 활동에 비방을 일삼는다면 앞으로 '개인 문준용' '작가 문준용'으로서 어떠한 활동도 하지 못하게 된다"라면서 "오히려 역차별을 받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앞으로 이러한 무분별한 비방을 삼가달라"면서 바른정당 대변인의 사과도 요구했다. 바른정당 황유정 대변인은 지난달 31일자 논평에서 "만일 문씨가 권력을 손에 쥔 부모 덕에 잘나가는 것이라면 용서할 수 없는 적폐"라고 말한 바 있다.

문 작가는 지난 2일부터 기획사 휴로인터랙티브가 평창올림픽을 기념해 마련한 '평창(平窓): 창밖의 평화' 전에 국내외 작가 20여 명과 함께 참여 중이다.

평창역 인근 용평면 저온저장고에 전시된 문 작가의 출품작은 사람이 영상 앞에서 제스처를 취하는 식으로 비행물체를 조종하는 인터랙티브 작품인 '소리를 향한 비행'이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