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9 10:07 (금)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 서울시장 출마 공식화... "文정부 정책 실현해 성과 낼 것"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 서울시장 출마 공식화... "文정부 정책 실현해 성과 낼 것"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8.01.21 18: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우상호, 서울시장 출마 공식화 회견 (연합뉴스 제공)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서울 서대문갑·3선)이 21일(오늘) 여당 인사 중에서는 처음으로 서울시장 경선 출마 의사를 공식화하면서, 정계 안팎에서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더불어민주당 우상호 의원은 이 날 오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서울시장 출마 의사를 공식화하는 기자간담회에서 출마 결심에 대한 배경을 설명했다.

우상호 의원은 이 날 기자간담회에서 "지금의 서울은 활력을 잃어가고 있다, 사회적 약자들이 희망을 품을 수 없는 '그들만의 도시'로 변하고 있다"면서 "서울을 새로운 기회의 도시로, 뭔가 해 보자는 역동의 도시로, 설레임이 있는 새 출발의 플랫폼으로 만들겠다"며 출마 의사를 밝혔다.

또한 우상호 의원은 출마 선언을 통해 "아무리 대통령이 노력해도 서울시장이 그 정책을 뒷받침하지 않거나 엇박자를 낸다면 서울시민들은 정부가 어떤 정책을 추진하고 있는지 알 수 없게 되고 결국 실망하게 될 것"이라며 문재인 정부 정책을 서울시에서 실현해 성과를 내겠다고 피력했다.

한편, 이 날 우상호 의원은 문재인 정부와 '엇박자'를 내고 있는 구체적인 정책으로는 박원순 서울시장의 부동산 정책을 비판해 눈길을 끌었다.

우상호 의원은 "서울시가 강남4구 재건축·재개발 허가를 광범위하게 하지 않았다면 문재인 정부의 초기 부동산 정책이 훨씬 성과를 냈을 것"이라며 "(재건축·재개발 허가는) 선거를 겨냥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그리고 우상호 의원은 이번 기자간담회에서 미세먼지 대책 등 현안에 대한 입장을 밝히기도 했다.

박원순 시장의 서울시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에 대해서는 "서울시가 먼저 대중교통 요금 무료 정책을 펼친 것은 보여주기식 행정"이라고 비판하면서 차량2부제, 건설현장의 건설 중단 등 다른 대책을 제안하기도 했다.

우상호 의원은 서울시 비전 등 정책 준비를 마무리하고 오는 3월 초 공식 출마 선언을 다시 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