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7-16 15:28 (월)
[축구] 토트넘 해리 케인, 12월 EPL 최우수 선수로 선정

[축구] 토트넘 해리 케인, 12월 EPL 최우수 선수로 선정

  • 박주성 기자
  • 승인 2018.01.12 20: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epl 인스타그램 캡처]

[서울=RNX 뉴스] 박윤규 기자 = ‘허리케인’ 케인의 활약이 2018년에도 이어질까?

EPL 사무국은 12일 공식 홈페이지를 통해 "케인이 12월 이달의 선수로 선정됐다"고 공식 발표했다.

케인은 리버풀의 피르미누와 살라, 맨체스터 유나이티드의 린가드 등 쟁쟁한 후보들을 제치고 12월 최우수 선수 수상의 영광을 안았다.

토트넘 유스 출신인 케인은 2009년 토트넘에서 프로 무대에 데뷔했고 밀월과 레스터 시티 등 여러 팀에서 임대 생활을 했다.

임대 생활을 마친 케인은 2014-15시즌 팀내 최다 득점, EPL 득점 2위 등 최고의 활약을 보이며 팀의 간판 공격수가 되었다.

최정상급 플레이를 이어 온 케인은 지난해 최고의 한해의 보냈다.

특히 12월에는 리그 6경기에 출전해 무려 8골을 기록했고, 12월 24일 번리전에서는 해트트릭을 터뜨리며 앨런 시어러를 뛰어 넘고 프리미어리그 한 해 최다 골 기록을 경신했다.  EPL 사무국이 케인을 12월 이달의 선수로 선정한 이유다. 

한편, 12월 초반부터 맹활약을 펼쳤던 손흥민도 이달의 선수상을 기대해봤지만 12월 이달의 선수 후보에서 제외되며 아쉬움을 남겼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