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8-07-16 15:28 (월)
검찰, 11일(오늘) '120억 원 비자금 조성 의혹' 다스 본사 등 10여 곳 압수수색

검찰, 11일(오늘) '120억 원 비자금 조성 의혹' 다스 본사 등 10여 곳 압수수색

  • 박진우 기자
  • 승인 2018.01.11 11: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연합뉴스 제공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자동차 시트부품 생산업체 다스(DAS) 120억 원 대 비자금 조성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다스 본사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다스 횡령의혹 관련 고발사건 수사팀(다스수사팀·팀장 문찬석 차장검사)은 11일(오늘) 오전 경주시 외동읍에 위치한 다스 본사와 관계자 사무실, 주거지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했다.

수사팀은 발족 이후 다스 관련 계좌추적을 벌인 적은 있지만,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처음이다.

지난달 26일 수사팀이 발족한 지 16일 만이다.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이 "다스 비자금으로 지목된 120억원의 실체를 규명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다스 본사에만 검사와 수사관 수십 명을 보내 회계장부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디지털 자료 등을 확보했다.

검찰이 압수수색에 나서면서 본격적인 수사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수사팀은 최근 검사 2명을 늘리는 등 수사팀 인원을 2배로 증원했다.

한편, 다스의 투자금 반환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이 국가권력을 동원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이달 3일, 전 다스 핵심 관계자의 자택과 차량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