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19-11-21 20:32 (목)
섬총사'강지환, 마지막까지 따뜻한 인간미..."홍도에 어머니가 생겨서 좋다"

섬총사'강지환, 마지막까지 따뜻한 인간미..."홍도에 어머니가 생겨서 좋다"

  • 강은혜 기자
  • 승인 2017.10.31 12: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올리브'섬총사' 방송캡쳐

[서울=RNX뉴스] 강은혜 기자 = <섬총사> 강지환이 마지막까지 따뜻한 인간미로 진한 여운을 남겼다.

지난 4주에 걸쳐 올리브 <섬총사>에서 종횡무진한 강지환이 지난 30일 마지막 방송까지 섬 마을 주민들을 향한 진심 어린 배려와 자상한 마음씨를 드러내며 웃음과 감동을 안겼다.

강지환은 4박 5일간의 마지막 일정을 마치고 홍도를 떠나기 전 6남매를 홀로 키워온 어머니를 위한 깜짝 선물을 준비했다.

다리 마사지 기기, 태양열 전등 등 육지에서 가져온 실용적인 물건뿐 아니라 외롭게 식사하는 어머니를 위해 식탁을 만들어 감동을 줬다.

강지환은 “어머니가 소녀 감성을 가진 것 같다”라며 노란 색깔을 택해 어머니를 향한 섬세한 마음을 드러냈고, 상에 어머니의 이름을 적어 특별한 선물을 완성시켰다.

너무 행복해하는 어머니를 본 강지환은 “건강히 오래오래 사세요”라고 아들처럼 정겹게 말하며 “저도 많이 배워갑니다”라고 말해 감동을 배가시켰다.

또한 함께 음악을 들으며 어머니와의 추억을 되새기는 진솔한 모습으로 잔잔한 감동을 안겼다.

촬영 막바지 강지환은 “홍도에 어머니가 생겨서 좋다”라며 특별한 인연과 추억을 갖게됨을 고백했다.

강지환의 진심에 감동한 어머니도 “잊지 못할 추억을 남겨준 최고의 아들이 생겼다”라며 감격스러워했다.

지난 9일 첫 등장한 강지환은 매 장면마다 큰 웃음과 반전 매력을 과시하며 ‘예능 늦둥이’ ‘예능 야생남’ ‘양파남’ 등 각종 수식어를 얻으며 활약했다.

리얼 버라이어티 첫 출연임에도 유머감각과 허당기 가득한 매력을 뿜으며 마지막까지 존재감을 발휘했다.

한편, 올리브 <섬총사>는 섬에서 직접 살아보는 리얼 버라이어티 프로그램으로 강지환이 출연한 홍도 편은 지난 30일 방송을 마지막으로 끝을 맺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