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8 07:59 (수)
‘내게 ON 트롯’ 왁스, 김수희의 ‘잃어버린 정’ 완벽 소화...“여러분께 들려주고픈 노래”

‘내게 ON 트롯’ 왁스, 김수희의 ‘잃어버린 정’ 완벽 소화...“여러분께 들려주고픈 노래”

  • 주예은 기자
  • 승인 2020.07.01 09: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 SBS 플러스 '내게 ON 트롯' 방송캡처]
[사진 = SBS 플러스 '내게 ON 트롯' 방송캡처]

[서울=RNX뉴스] 주예은 기자 = 가수 왁스가 자신만의 스타일로 트로트 무대를 완벽히 소화했다.

왁스는 지난달 30일 방송된 SBS 플러스 ‘내게 ON 트롯’에 출연해 김수희의 ‘잃어버린 정’ 무대를 꾸몄다.

이날 주제는 ‘누군가에게 들려주고 싶은 트롯’이었다. 왁스는 “여러분께 들려드리고 싶은 노래”라며 김수희의 ‘잃어버린 정’을 선곡했다.

그는 “많은 분이 제 노래 가운데 상처받은 여자의 아픔을 다룬 노래를 많이 좋아해 주시더라. 그래서 트롯에서도 같은 맥락의 노래를 듣고 싶어 하지 않으실까 하는 마음에 제가 평소에 좋아했던 김수희 선배님의 ‘잃어버린 정’ 무대를 들려드리겠다”고 선곡 이유를 설명했다.

왁스의 무대가 시작되기 전 서인영은 “왁스 언니는 기본으로 하는 게 있다”, 이세준은 “아마도 이번에도 작정한 무대를 준비하지 않을까”, 채리나는 “굉장히 소름 끼치게 잘할 것 같다”며 기대감을 드러냈다.

이어 왁스의 무대가 시작됐다. 왁스는 첫 소절부터 깊은 감성으로 패널들을 매료시켰다. 그의 폭발적인 가창력과 애절한 무대는 듣는 이들의 눈물샘을 자극했고, 이내 박수갈채를 받았다.

왁스 무대 이후 박상철은 “현대적이고 샤프한 느낌이 든다. 너무 매력 있다. 나는 아주 가슴이 미어졌다. 살짝 울 뻔했다”라고 평한 뒤 “김수희 선배님 스타일이 아닌 자신만의 스타일로 준비를 굉장히 많이 한 것 같다”고 극찬했다.

또 신유는 “어색한 게 단 하나도 없었다. 왁스 선배님은 그런 매력이 있다. 뭔가 자기 것으로 만드는 능력이 타고난 것 같다”며 감탄했고, 한혜진 역시 “요즘 새로 나온 트로트 같다. 트로트도 충분히 잘할 수 있겠다”고 덧붙이며 왁스의 남다른 장르 소화력에 호평을 나타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