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1-24 15:23 (금)
대세 뮤지컬배우 카이, 뮤지컬‘삼총사’에서 ‘달타냥’ 역으로 첫 공연 열어

대세 뮤지컬배우 카이, 뮤지컬‘삼총사’에서 ‘달타냥’ 역으로 첫 공연 열어

  • 곽태영 기자
  • 승인 2016.04.02 10: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RNX뉴스] 곽태영 기자 = 대세 뮤지컬 배우로 활약 중인 크로스오버 뮤지션 카이가 대한민국 최고의 스테디셀러 뮤지컬 ‘삼총사’로 돌아왔다.

그 동안 대형 라이선스 뮤지컬들에서 진지하고 무게감 있는 역할들을 주로 맡아 연기했었기에  ‘삼총사’ 속 풋풋하고 천진한 카이표 달타냥에 대한 팬들의 기대감이 모아지고 있다.

카이는 2008년 뮤지컬 데뷔 후 <팬텀>, <아리랑>, <마리 앙투아네트>, <드라큘라>, <두 도시 이야기>등 여러 작품에서 맡은 역할들을 톡톡히 소화해내며 뮤지컬 배우로서의 자리를 굳혔고, 올해 다양한 작품들의 러브콜을 받으며 대세 뮤지컬배우로 주가를 올리고 있다.

지난 1일 첫 공연을 앞둔 카이는 “행복한 웃음을 전해드리기 위해 기분 좋은 긴장감과 책임감을 가지고 열심히 땀 흘려 준비하고 있다.” 소감을 전했다.

이어 “그 어떤 작품보다 함께 출연하는 배우들간의 화합이 좋다. 초연을 올리는 마음으로 삼총사의 기본으로 돌아가려고 노력했다”며 작품에 대한 무한애정을 과시했다.

그는 뮤지컬 삼총사에서 하이라이트를 장식하는 검술장면을 위해 출연진들과 밤낮없이 연습에 매진하고 있으며 “검술과 음악 그리고 상대방의 호흡까지 읽어야 하는 반복되는 연습이 힘들지만 현장 분위기가 너무 좋아서 힘이 난다.” 며 삼총사 팀의 최강 팀워크를 자랑했다. 

뮤지컬 삼총사는 왕실의 총사가 되기 위해 파리에 온 시골청년 달타냥이 삼총사(아토스, 아라미스, 포르토스)를 만나 위기에 처한 왕을 구해내는 모험담으로 달타냥 역에는 카이와 박형식, 신우, 산들이, 검객 아토스 역에는 강태을과 박은석이, 로맨티스트 아라미스 역에는 박성환과 조강현이, 화끈한 성격의 포르토스역에는 장대웅과 황이건이 각각 캐스팅되었다. 

2년 만에 새로운 캐스트와 함께 더욱 업그레이드 되어 돌아온 뮤지컬 ‘삼총사’는 1일 첫 공연을 시작으로 6월 26일까지 디큐브 아트센터에서 공연된다. (사진:EA&C)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