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7-02 14:28 (목)
'도시어부2' 이경규, 태곤이가 잡았으면 좋겠어…"이태곤, 뜻밖의 덕담에 어리둥절"

'도시어부2' 이경규, 태곤이가 잡았으면 좋겠어…"이태곤, 뜻밖의 덕담에 어리둥절"

  • 주예은 기자
  • 승인 2020.05.28 08: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채널A '도시어부2']
[사진 제공 : 채널A '도시어부2']

[서울=RNX뉴스] 주예은 기자 = 이경규가 ‘영원한 앙숙’인 이태곤에게 처음으로 덕담을 전한다.

오늘(28일)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이하 ‘도시어부2’ ) 23회에서는 MC 이덕화와 이경규, 반고정 박진철 프로가 지상렬, 이태곤, 이수근, 김준현과 함께 ‘우주최강 잉어킹 대전’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진다.

이날 낚시에서는 이경규가 갖은 견제와 참견을 펼쳤던 이태곤을 향해 화해의 제스처를 취했다고 전해져 시선이 집중된다. 두 사람은 그동안 ‘도시어부’ 대표 라이벌로 손꼽히며 매회 불꽃튀는 신경전을 펼친 바 있다.

이경규는 이태곤에게 온갖 폼을 다 잡는다며 ‘카바레 낚시’라는 별명을 붙여준 것은 물론, 잡어로 1등을 하자 ‘잡태곤’이라고 부르며 매회 낚시 대결보다 더 뜨거운 자존심 싸움을 펼쳤었다.

그러나 이날만큼은 이경규가 이태곤에게 따뜻한 말을 건네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켰다고. 이경규는 “태곤이가 잡았으면 좋겠어. 다같이 하나 되자”라며 그동안 볼 수 없었던 훈훈한 광경을 연출했다고 해 무슨 사연일지 궁금증이 증폭된다.

그동안 끊임없는 견제를 받아온 이태곤은 이경규의 뜻밖의 덕담에 “경규 형이 그럴 정도면 간절하다는 것”이라며 깜짝 놀라는 모습을 보였고, 큰형님 이덕화는 “눈물난다, 눈물 나”라며 감동을 드러냈다고 한다.

과연 이경규가 오랜 라이벌인 이태곤에게 먼저 손을 내밀게 된 사연은 무엇일지, 28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에서 공개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