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6 15:35 (화)
코로나19 여파 속에서도 공연장을 지키는 배우들!

코로나19 여파 속에서도 공연장을 지키는 배우들!

  • 임윤수 기자
  • 승인 2020.04.08 0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뮤지컬 음악 에세이 "그대와 영원히"

 

[서울=RNX뉴스] 임윤수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영향으로 요즘은 객석의 관객들은 모두 마스크를 쓰고 공연을 관람하는 모습이 익숙하다.

무대 위 배우들은 마스크 때문에 관객들의 표정은 잘 볼 수 없지만 마스크 너머로 웃음소리가 들릴 때 마다 감사하고 미안한 마음이 교차한다고 한다.

많은 공연들이 안전을 위해 공연 중단을 선택했지만 뮤지컬 음악에세이 <그대와 영원히> 제작사 극단 지우는 코로나의 2차 피해라고 할 수 있는 갑작스러운 실업과 생계에 대한 어려움을 함께 극복해보고자 적자를 감수하고 공연을 중단하지 않는다는 결정을 했다.

지속적인 방역과 손 소독제 비치, 마스크 의무 착용은 물론 일행이 아닌 관객들이 서로 접촉 없이 떨어져 앉을 수 있게 ‘좌석 분리 배치’도 시행하고 사회적 거리 두기가 시작 된 이후에는 ‘무대와 객석간 2미터 거리 두기’도 철저히 지키면서 공연장을 찾아주는 관객들이 공연을 보는 동안만큼이라도 무대 위 배우들에게 집중 할 수 있도록 할 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 하고 있다는 것이 관계자의 말이다.

오픈런을 진행하고 있는 뮤지컬 음악 에세이 <그대와 영원히> 배우들은 많이 어려운 상황이지만 응원과 격려를 전해주는 관객들을 위해 매 회 공연에 최선을 다 하겠다는 포부를 밝혔고 극단 지우 황기현 대표는 힘든 시기에도 극장으로 발걸음을 해주는 관객들에게 조금이라도 감사한 마음을 전하고자 오는 9일부터는 모든 유료관객들에게 마스크를 무료로 나눠주는 이벤트를 시작한다고 전했다.

뮤지컬 음악 에세이 <그대와 영원히>는 시한부를 선고를 받았지만 남은 시간을 자신이 사랑하는 사람들과 행복하게 보내려는 밝고 씩씩한 한 남자의 이야기로 남녀노소 누구나 쉽고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작품이다.

자칫 슬프고 어두울 수 있는 이야기지만 감초 배우들의 코믹한 연기와 유쾌한 대사가 웃음과 공감을 선사하는 뮤지컬 음악에세이 <그대와 영원히>는 대학로 한성 아트홀 2관에서 만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