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7 10:31 (수)
'도시어부2, 대항해시대' 이태곤, 자신감X승부욕 폭발...“이제 내 차례인가?”

'도시어부2, 대항해시대' 이태곤, 자신감X승부욕 폭발...“이제 내 차례인가?”

  • 주예은 기자
  • 승인 2020.04.07 08:3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채널A '도시어부2, 대항해시대'
사진 제공 : 채널A '도시어부2, 대항해시대'

[서울=RNX뉴스] 주예은 기자 = ‘킹태곤’이 민물낚시 도전에 나서며 위기에 빠진다.

오는 9일(목) 방송되는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2- 대항해시대’(이하 ‘도시어부’ 시즌2) 17회에서는 MC 이덕화, 이경규 그리고 반고정 박진철 프로가 지상렬, 이태곤, 김준현과 함께 민물낚시 대결을 펼치는 모습이 그려진다.

기상 악화로 인해 바다 대신 민물로 장르를 변경하게 된 도시어부들은 이날 자리를 놓고 초반부터 뜨거운 견제와 신경전을 벌이기 시작했다고 한다. 그동안 바다 위를 호령하며 ‘킹태곤’으로 불려온 이태곤은 ‘도시어부’ 출연 사상 첫 민물낚시임에도 남다른 자신감을 폭발시켰다고.

이태곤은 낚시에 나서기 전 의기양양한 표정으로 “보여 드릴게요. (민물낚시는) 일 년에 한 번씩은 다녀요”라며 여유 있는 모습을 보였다고 해 기대가 쏠린다. 하지만 이태곤은 바다에서와 달리, 낚시 자리에 대한 예민한 모습을 드러내는 등 평소와는 다른 초조한 마음을 보이기 시작했다고 한다.

“한 마리면 된다”며 야심찬 의욕을 보이던 이태곤은 점점 입질의 무소식에 지쳐가기 시작했다고. 이태곤은 주위의 입질이 부러운 듯 “낚시는 진짜 모르는 것”이라며 고개를 갸웃거리다 급기야 “진짜 대환장이다!”라며 한탄을 늘어놨다고 전해져 궁금증이 집중된다.

“이 자리 느낌이 별로 안 좋았다”며 좀처럼 하지 않던 자리 탓까지 하며 무한 원망을 쏟아내던 바로 그때, 이태곤에게도 묵직한 입질이 찾아왔다고. 그는 “이제 내 차례인가?”라며 희망차게 낚싯대를 들어 올리며 모두의 시선을 집중시켰다고 해 본 방송에 대한 호기심을 끌어 올린다.

과연 ‘킹태곤’의 아성이 민물낚시에서도 그 빛을 발할 수 있을지, 역대급 위기에 빠진 이태곤의 수난과 역경은 오는 9일 목요일 오후 9시 50분 채널A 예능프로그램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 시즌2-대항해시대’에서 방송된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