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28 14:19 (목)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초희, 아무도 그녀를 막을 수 없다?...파혼의 강렬한 후폭풍 예고!

'한 번 다녀왔습니다' 이초희, 아무도 그녀를 막을 수 없다?...파혼의 강렬한 후폭풍 예고!

  • 박은경 기자
  • 승인 2020.04.04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
[사진 제공: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

[서울=RNX뉴스] 박은경 기자 = 송가(家)네에 묘한 긴장감이 감돌기 시작한다.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극본 양희승, 연출 이재상,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본팩토리)가 현실적인 스토리와 감각적인 연출로 깊은 잔상을 새기고 있다. 오늘(4일) 방송되는 5, 6회에서 이초희(송다희 역)가 송가(家)네에 아슬아슬한 긴장감의 불씨를 틔울 예정이다.

지난 방송에서는 송다희(이초희 분)의 파혼 현장이 그려져 안타까움을 더했다. 차영훈(지일주 분)과 오랜 연애 끝에 결혼을 했으나 당일 그의 외도를 목격, 적반하장으로 파혼을 요구하는 뻔뻔한 태도에 당황한 것. 결국 송다희는 집으로 돌아와 파혼을 알렸다.

이후 아빠 송영달(천호진 분)은 놀란 마음을 다독이며 위로를, 엄마 장옥분(차화연 분)은 차영훈을 찾아가 따끔한 일침을 전했다. 큰 오빠 송준선(오대환 분)과 큰 언니 송가희(오윤아 분)는 과격한(?) 복수를 하며 안방극장에 통쾌함을 선사하기도.

이런 가운데 긴박한 표정으로 가족들을 향해 이야기를 건네는 송다희와 놀란 듯한 송영달, 장옥분, 송준선, 송가희, 장옥자(백지원 분)의 모습이 포착돼 무슨 일이 벌어진 것인지 궁금해진다.

특히 송다희는 파혼이라는 큰 사건을 맞이한 터. 이 사건을 계기로 그녀는 180도 달라진 모습을 보이는 것은 물론 자신의 인생에 있어서도 중요한 결정을 내린다고 해 더욱 궁금증을 자아낸다. 늘 자식의 편에 서주던 아빠 송영달마저 그녀의 갑작스러운 말에 당황, 망설임 가득한 눈빛을 보여 그녀의 제안이 쉽지 않을 것을 예감케 한다.

파혼이라는 큰 풍파를 견딘 가족들을 놀라게 만든 송다희의 충격적 소식은 무엇일지, 오늘 방송에 더욱 기대가 모아진다.

이초희의 진솔하고 묵직한 고백은 오늘(4일) 7시 55분에 방송되는 KBS 2TV 주말드라마 ‘한 번 다녀왔습니다’ 5, 6회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