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5-31 10:28 (일)
천리안위성 1호, 9년간의 기상관측 여정 종료

천리안위성 1호, 9년간의 기상관측 여정 종료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0.03.30 00:1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한민국 최초 기상위성 천리안위성1호, 구름위성관측 임무 종료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오는 4월 1일(수) 8시 59분에 대한민국 최초의 기상위성인 천리안위성 1호의 기상관측 임무를 종료한다.

천리안위성 1호의 기상관측 임무는 동일한 위치에서 현재 운영되고 있는 천리안위성 2A호(2018년 12월 5일 발사)가 향후 10년 동안 수행하게 된다.

천리안위성 1호는 2010년 6월 27일에 발사되어, 약 10개월 동안의 궤도상 시험을 거친 후, 2011년 4월 1일부터 정규서비스를 시작하였다.

연료 절감을 통해 당초 설계수명(7년)보다 2년 더 연장해서 운영하였고 최종 이달 말, 총 9년간의 기상관측 임무가 종료된다.

천리안위성 1호는 지난 9년(3,288일)의 운영 기간 동안 위험기상 감시를 위한 ‘우주의 눈’ 역할을 충실히 수행하였다.

특히, △위성기반의 태풍분석(중심위치, 강도, 강풍반경 등) △집중호우 등 위험기상의 발생, 발달, 소멸 단계의 전주기적 추적 △육상 및 해상의 안개탐지 △황사 발원지 감시 및 이동 추적 등을 통하여 위험기상 조기대응 및 예보정확도 향상에 기여하였다.

아울러, 기후환경 감시는 물론 장기간 축적된 자료 분석을 통한 기후시스템 감시에도 적극 기여하였다.

천리안위성 1호는 국내 최초의 정지궤도기상위성임에도 불구하고 선진국 수준인 98.1%의 운영 성공률을 달성하였다.

하루 평균 785장의 영상을 생산하여 언론을 비롯한 △방재 △환경 △해양 △국방 △에너지 △교통 등 국내외 주요기관 (22개)에 실시간으로 제공하였다.

천리안위성 1호의 운영과 자료 활용을 통한 경제적 편익은 총 3,064억 원에 이르며, 2.226명의 고용효과를 창출하였다.

한편, 천리안위성 1호의 기상관측 임무 종료 후에도 과거자료는 기상청 국가기상위성센터 누리집을 통하여 내려받을 수 있으며, 한반도 기후변화 연구 등에 활용될 예정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