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9 17:52 (일)
지구를 위한 1시간...“28일, 저녁 8시 30분 전등 꺼주세요”

지구를 위한 1시간...“28일, 저녁 8시 30분 전등 꺼주세요”

  • 박지훈 기자
  • 승인 2020.03.27 11: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코로나19로 오프라인 행사 없이 온라인 유튜브 생중계 실시

 

[서울=RNX뉴스] 박지훈 기자 = 서울시는 오는 28일 기후변화 대응을 위한 ‘2020 지구촌 전등 끄기’ 국제행사에 함께한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28일 20시 30분부터 한강교와 N서울타워, 63빌딩, 롯데월드타워, 숭례문, 광화문 등 서울의 랜드마크들이 1시간 동안 일제히 조명을 끈다. 단, 서울시.자치구 청사는 코로나-19로 인한 방역대책상황실 설치.운영 등으로 올해는 불가피하게 소등하지 않는다.

‘지구촌 전등끄기(Earth Hour)’ 행사는 (재)한국세계자연기금 WWF-Korea (대표 : 손성환) 주최로 2007년 호주 시드니에서 처음 시작된 이후 해마다 실시되고 있다. 기후변화 대응의 중요성을 알리고 자연 보호를 위해 시작된 행사로, 지난해 188개국에서 18,000개의 랜드마크가 소등하는 등 지구촌 보호를 위한 국제행사로 자리잡고 있다.

서울시는 에너지 절약을 통한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에 적극 대응하기 위해 매년 「지구촌 전등끄기」행사에 각종 행·재정 지원을 통해 적극 참여하고 있다.

‘2020 지구촌 전등 끄기’ 행사는 28일 토요일 20:30~21:30에 전 세계 180여 개 나라에서 동시 진행된다. 올해는 코로나-19의 전세계적 확산 및 심각 단계로 인해 지역사회 감염 확산 방지를 위해 오프라인 행사보다는 유튜브 등 온라인 생중계로 진행되며, ‘환경을 지키는 지속가능한 식단 제안’ 등의 캠페인을 진행한다.

서울의 대표적인 랜드마크 시설인 N서울타워, 63빌딩, 롯데월드타워, 숭례문, 광화문 등 문화재 및 한강교량 등 공공시설물도 일제히 실내외 및 경관조명 소등을 실시한다.

그 외 일반주택과 아파트, 소규모상가 등은 자율 참여토록 하여 기후변화 대응의 목소리를 모으는 세계 최대 자연보전 캠페인「지구촌 전등끄기」에 서울시가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서울시는 이번 행사에서 코로나-19로 인한 시민들의 생활불편 및 영향을 최소화하기 위해 경관조명 소등 위주로 참여를 유도하는 한편, 온실가스 감축과 기후변화에 대한 시민들의 사회적 관심 및 참여를 고취하기 위해 지속가능한 식단 제안 등 ‘어스아워(earth hour)’ 사전행사도 온라인을 통해 가능하도록 했다.

또한, 서울시는 시민의 에너지절약 실천문화 확산을 위해 기업, 시민이 매달 22일 1시간 동안 소등에 참여하는 ‘행복한 불끄기’ 캠페인을 연중 실시하고 있다. 매년 3월은 ‘행복한 불끄기’와 「지구촌 전등끄기」행사를 연계하여 같은 날 진행하고 있으며, 올해도 오는 28일 함께 실시할 계획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