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0-03-29 17:52 (일)
'메모리스트' 유승호, 예리하게 빛나는 초능력 형사의 아우라...박력 폭발+심장 쫄깃!

'메모리스트' 유승호, 예리하게 빛나는 초능력 형사의 아우라...박력 폭발+심장 쫄깃!

  • 주예은 기자
  • 승인 2020.03.26 08: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 제공 :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 영상 캡처
사진 제공 :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 영상 캡처

[서울=RNX뉴스] 주예은 기자 = 배우 유승호가 해결사로서 남다른 활약을 펼치며 예측 불가 전개에 대한 기대와 긴장감을 높였다.

어제(25일) 방송된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연출 김휘 소재현 오승열, 극본 안도하 황하나, 제작 스튜디오드래곤, 스튜디오605) 5회에서 동백(유승호 분)은 살인 사건의 범인을 찾아가는 과정에서 남다른 예리함과 번뜩이는 브레인으로 독보적인 존재감을 과시, 눈길을 사로잡았다.

동백은 계속해서 쫓고 있던 범인이 살해되자 또다시 곤경에 빠졌다. 하지만 새로운 살인자를 찾아내는 과정에서 날카로운 예리함을 발휘, 아무도 발견하지 못한 중요한 단서들을 하나둘 밝혀냈다. 초능력이 아닌 수사대 최고의 브레인으로 보는 이들의 감탄을 자아낸 것.

또한 동백 트리오의 중심으로서 남다른 존재감을 빛냈다. 극 중 구경탁(고창석 분), 오세훈(윤지온 분)과 환상의 티키타카로 또 다른 즐거움을 선사하고 있는 것. 사건을 풀어가는 과정에서 진지함은 물론 센스 넘치는 재치로 극의 흐름을 조절하며 대체 불가 존재감을 보여주고 있다.

유승호는 자신만의 색채로 때론 심장 쫄깃한 긴장감을, 때론 무장해제 시키는 친근함의 ‘동백’ 캐릭터를 자유자재로 표현하며 그 매력을 더하고 있다.

한편, 방송 말미 동백은 이번 사건이 한선미(이세영 분)를 겨냥한 ‘덫’임을 알게 되고, 바로 상황 정리에 들어갔다. 아슬아슬한 상황을 더욱 팽팽한 긴장감으로 이끈 유승호의 생동감 넘치는 연기는 또 한 번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방송 직후 시청자들은 "유승호 연기 진짜 자연스럽다", "역시 동백이...천재는 다르네", "오늘 동백이 추리력에 치인다ㅜㅜ", "유승호 비주얼 대박" 등 ‘메모리스트’ 속 유승호의 활약상과 연기에 대해 아낌없는 호평이 쏟아졌다.

초능력은 물론, 남다른 촉과 번뜩이는 브레인을 가진 ‘사건 해결사‘ 동백을 완벽하게 소화하며 깊은 몰입감을 선사하고 있는 유승호의 활약은 오늘(26일) 밤 10시 50분에 방송되는 tvN 수목드라마 '메모리스트'에서 확인할 수 있다.


관련기사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