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
최순실·정유라 1년 반 만에 첫 '모녀상봉'…구치소 면회崔 '이대 학사비리' 확정 판결 계기로 면회 허용
고동욱 기자 | 승인 2018.05.15 22:38
같은 날 법원 출석한 최순실과 정유라(서울=연합뉴스) 김인철 기자 = 박근혜 정부 '비선실세' 최순실씨와 딸 정유라씨가 다시 법원에 출석했다.이날 오전 최순실씨가 재판에 출석하기 위해 호송차에서 내려 서울중앙지법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왼쪽사진). 최씨의 딸 정유라씨가 두번째 영장실질심사를 받기 위해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 2017.6.20 yatoya@yna.co.kr

(서울=연합뉴스) 고동욱 기자 = 박근혜 정부의 '비선실세' 최순실씨가 약 1년 반 만에 딸 정유라씨와 '구치소 모녀상봉'을 했다.

15일 법조계에 따르면 최씨는 이날 오후 2시께 서울동부구치소에서 약 10분간 정씨와 면회했다.

최씨가 정씨와 만나 이야기를 나눈 것은 국정농단 의혹이 불거져 귀국한 지난 2016년 10월 이후 처음이다.

최씨는 정씨와 일반접견 절차로 만나 재판 상황에 대해서는 언급을 삼가고 근황에 대해서만 이야기를 주고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지난 11일 수술을 받은 최씨의 경과 등 주로 건강을 포함한 대화가 서로 오고 간 것으로 전해졌다.

귀국해 구속된 상태에서 수사와 재판을 받아 온 최씨는 수술을 앞두고 "전신마취가 필요한 대수술이라 생사를 알 수 없으니 딸을 접견하게 해 달라"고 거듭 주장했으나 받아들여지지 않았다.

정씨 역시 최씨의 혐의 중 공범으로 적시된 경우가 많아 증거인멸을 공모할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다.

그러나 15일 대법원이 정씨의 이화여대 입학과 관련한 최씨의 업무방해 등 혐의 상고심에서 징역 3년의 원심판결을 확정함에 따라 이날 면회가 허용된 것으로 알려졌다.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고동욱 기자  sncwook@yna.co.kr

<저작권자 © RNX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RNX  |  서울시 강남구 학동로 2길 19, 2층 941호(논현동,세일빌딩)  |  대표전화 : 02)6212- 0595
등록번호 : 서울 아 03982  |  발행일 : 2015년12월18일  |  등록일 : 2015년 11월11일  |  발행인 : (주)더알엔엑스엔터테인먼트 박진우
편집인 : 김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덕
Copyright © 2018 RNX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