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패션&뷰티 패션/뷰티/ 트렌드
에이랜드,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 ‘그래피커(GRAFIKER)’ 오픈
조연이 기자 | 승인 2018.04.18 08:58
사진제공=에이랜드

[서울=RNX뉴스] 신진 디자이너 편집숍 에이랜드(ALAND)가 2018년 한 해 동안 그래픽 디자이너 7인과 크라우드 펀딩 프로젝트 ‘GRAFIKER’를 선보일 예정이다.

크라우드 펀딩은 대중을 뜻하는 크라우드(Crowd)와 자금 조달을 뜻하는 펀딩(Funding)을 뜻하며, 일반소비자의 참여도를 높이는 새로운 구매 방식으로 눈길을 끌고 있다. 

‘그래피커’는 에이랜드와 그래픽 디자이너가 함께 만드는 브랜드로서, 대중적이면서 동시에 다분히 개인적인 물건을 제안하고 만든다.

특히 이번 프로젝트는 서울과 베를린에서 ‘테이블유니온’의 멤버로 활동 중인 김영나, 그래픽 뿐 아니라 저술과 번역 출판 활동도 활발히 활동하는 디자이너 듀오 슬기와 민, 인쇄 매체를 기반으로 작업하며 옷에 관한 잡지 <쿨>을 만드는 그래픽 디자이너 양민영, 

함께 어울리며 생각을 공유하고 있는 그래픽디자인 스튜디오 오디너리피플, 매체에 크게 구애 받지 않는 다양한 작업을 해나가는 것이 목표인 용세라, 에이랜드의 10년을 함께 나눈 워크룸 김형진, 그래픽언어에 대한 경계 없는 실험에 흥미를 가진다는 페이퍼프레스 박신우 등 국내외 인지도가 높은 그래픽 디자이너 7인이 참여해 그래픽 디자이너의 평소 만들고 싶었던 혹은 다시 만나고 싶고, 추억하고 싶은 아이템을 소개한다. 

사진제공=에이랜드

평소 쉽게 만날 수 없었던 그들의 작품을 에이랜드를 통해 단독으로 선보이며 합리적인 가격대에 대중적인 제품으로 녹여낼 예정이다.

그래피커는 4월 워크룸 김형진 디자이너를 첫 시작으로, 매 달 순차적으로 1개월 간 디자이너의 제품을 오픈할 예정이다. 

이용 방법으로는 에이랜드 온라인몰에서 제품을 선공개하고 고객들의 제작 요청이 일정 기준치를 넘어서면 상품화가 이루어진다. 

또한 11월은 4월부터 10월에 선보였던 그래피커 중 가장 주목받은 제품을 리바이벌하는 기간으로, 이 기간에 제작된 제품은 그래피커로 재생산되어 판매하거나 에이랜드의 제품으로 상품화가 될 예정이다. 

이번 그래피커의 첫 주자인 워크룸 김형진 디자이너는 에이랜드와 오랜 작업을 함께 해왔으며, 에이랜드하면 물고기를 떠올릴 수 있도록 만든 장본인이다. 

이번 제품은 에이랜드 10주년을 함께 해온 물고기에 대한 테마로 그래픽 디자인을 하였고 유스 스트릿 컬쳐의 대표적인 패션 브랜드 ‘유쓰베쓰(YOUTHBATH)’가 함께 참여하였다. 

워크룸의 김형진 디자이너는 그동안 티셔츠를 만든다는 마음으로 책을 디자인해왔는데, 이번엔 책을 만든다는 마음으로 티셔츠를 디자인하였다고 전했다. 

한편 그래피커의 에이랜드 온라인 ‘그래피커’ 기획전에서는 그래피커 펀딩 제품은 물론 디자이너의 인터뷰, 작업 영상, 그리고 비하인드 스토리를 확인할 수 있다.

조연이 기자  cho6561@naver.com

<저작권자 © RNX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연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RNX  |  서울시 강남구 학동로 2길 19, 2층 941호(논현동,세일빌딩)  |  대표전화 : 02)6212- 0595
등록번호 : 서울 아 03982  |  발행일 : 2015년12월18일  |  등록일 : 2015년 11월11일  |  발행인 : (주)더알엔엑스엔터테인먼트 박진우
편집인 : 김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덕
Copyright © 2018 RNX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