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자동차 스포츠/자동차/E-Sports
[축구] ‘오르샤 2골 1도움’ 울산 현대, 멜버른 원정에서 3-3 무승부…힘겹게 승점 1점 획득
박주성 기자 | 승인 2018.02.13 20:10
[사진 제공 = AFC 인스타그램]

[서울=RNX뉴스] 박윤규 기자 = 오르샤는 뚫었고 울산 수비는 뚫렸다.

울산은 13일 호주 멜버른 AAMI 파크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 F조 1차전 멜버른 빅토리와의 경기에서 3-3 무승부를 거뒀다.

울산의 시작은 좋았다. 울산은 전반 24분 오르샤가 30여 미터 거리에서 시도한 오른발 프리킥 슛이 그대로 멜버른의 골망을 흔들며 앞서 나갔다.(0-1)

그러나 기쁨도 잠시, 선제골을 넣은 지 불과 2분 만에 멜버른의 조지가 울산 골키퍼 김용대가 쳐낸 공을 쇄도해 밀어 넣었다.(1-1)

그러자 울산은 전반 34분 코너킥 상황에서 오르샤가 올린 공을 리차드가 헤더로 마무리해 다시 리드를 잡았다.(1-2)

그러나 이번에도 리드는 오래가지 못했다. 울산은 역전골이 터진 지 3분 만에 멜버른의 조지에게 실점을 허용했다.(2-2) 전반전은 난타전 속에 2-2로 끝났다. 

울산은 후반 6분 다시 역전골로 앞서 나갔다. 이영재가 왼쪽에서 연결한 공을 오르샤가 오른발 슛으로 마무리했다.(2-3)

그런데 이번에도 울산의 리드는 3분을 넘기지 못했다. 3분 뒤인 후반 9분 멜버른의 윌리엄스가 조지의 프리킥을 받아 헤더로 득점했다.(3-3)

수비로 막아내기 힘들 것이라고 판단한 울산은 후반 32분 공격수 주니오, 후반 41분 김인성을 투입하며 ‘닥공’으로 원정 승을 노렸다. 그러나 더 이상의 득점과 실점은 없었다. 경기는 3-3 무승부로 끝났다.

박주성 기자  rnxnews1@gmail.com

<저작권자 © RNX,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RNX  |  서울시 강남구 학동로 2길 19, 2층 941호(논현동,세일빌딩)  |  대표전화 : 02)6212- 0595
등록번호 : 서울 아 03982  |  발행일 : 2015년12월18일  |  등록일 : 2015년 11월11일  |  발행인 : (주)더알엔엑스엔터테인먼트 박진우
편집인 : 김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덕
Copyright © 2018 RNX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