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패션&뷰티 패션/뷰티/ 트렌드
캘빈클라인, 2018 SS 캘빈클라인 언더웨어 및 캘빈클라인 진스 글로벌 광고 캠페인 공개킴 카사디안 웨스트, 클로이 카사디안, 코트니 카사디안, 켄들 제너, 카일리 제너 출연
조연이 기자 | 승인 2018.01.23 15:15
캘빈클라인이 킴 카다시안 웨스트, 클로이 카다시안, 코트니 카다시안, 켄들 제너, 카일리 제너 출연 2018년 봄 여름 켐페인을 발표했다[사진제공=Calvin Klein, Inc.]

[서울=RNX뉴스] 조연이 기자 = 캘빈클라인(Calvin Klein, Inc.)이 새로운 캘빈클라인 언더웨어(CALVIN KLEIN UNDERWEAR) 및 캘빈클라인 진스(CALVIN KLEIN JEANS)의 글로벌 멀티미디어 광고 캠페인을 22일 공개했다.

이 캠페인은 세계적으로 널리 알려진 캘빈클라인 브랜드의 #마이캘빈스(#MYCALVINS) 콜투액션(call to action)이 새롭게 진화된 최신버전인 우리 가족. #마이캘빈스(Our Family. #MYCALVINS)다.

사진작가 윌리 반데페르(Willy Vanderperre)가 최근 촬영한 새 광고에는 킴 카사디안 웨스트(Kim Kardashian West), 클로이 카사디안(Khloé Kardashian), 코트니 카사디안(Kourtney Kardashian), 켄들 제너(Kendall Jenner), 카일리 제너(Kylie Jenner) 자매들이 출연한다.

이 자매들은 현재 매장 및 온라인에서 판매 중인 캘빈클라인 모던코튼(CALVIN KLEIN Modern Cotton) 및 새로운 캘빈클라인 바디(CALVIN KLEIN Body)의 다양한 캘빈클라인 언더웨어를 선보인다.

또한 이 가족 중 일부는 캘빈클라인 진스(CALVIN KLEIN JEANS)의 주요 스타일뿐 아니라 2018년 봄 캘빈클라인 진스 컬렉션에도 출연한다.

진화된 #마이캘빈스(#MYCALVINS) 개념의 중심에는 가족이 있고 개성이 강한 사람들 간의 조화를 보여주고 있으며 더 나아가 전통적인 미국식 퀼트(quilt)의 상징성을 강조했다.

이 캠페인은 유대관계를 담아내고 있으며 혈연이든 혹은 나중에 맺어진 관계든 서로를 연결하고 결속시키는 것에 기뻐하도록 영감을 줄 수 있는 다양한 방법들에 활력을 불어넣고 있다.

이번 캠페인 출시는 솔렌지(Solange), 케렐라(Kelela), 데브 하인즈(Dev Hynes), 캐롤라인 폴라첵(Caroline Polachek), 카인드니스의 아담 베인브리지(Adam Bainbridge of Kindness)는 물론 에이셉 로키(A$AP Rocky), 에이셉 퍼그(A$AP Ferg), 에이셉 내스트(A$AP Nast), 에이셉 트웰비(A$AP Twelvyy), 에이셉 앤트(A$AP Ant), 에이셉 루(A$AP Lou), 에이셉 몹의 에이셉 스코트(A$AP J. Scott of A$AP Mob) 등이 출연한 2017년 11월의 캠페인과 가장 최근 촬영한 카이아(Kaia) 및 프레슬리 거버(Presley Gerber) 등에 이어 공개되는 가장 최신의 우리 가족. #마이캘빈스(Our Family. #MYCALVINS) 버전이다.

이 캠페인은 2018년 봄 시즌까지 이어질 예정이며 출연진들은 스타일이나 음악 그리고 문화적으로 다양한 세대들을 이어주는 가교 역할을 하게 된다. 그들은 대화의 중심에서 가족 및 지역사회와 함께 생생한 그들의 ‘우리 가족’ 이야기를 전한다.

캘빈클라인은 모든 소비자 중심 채널에서 우리 가족. #마이캘빈스 이야기를 소통하는 데 있어서 디지털 우선의 소셜미디어에서 강점을 발휘하는 방식을 추구한다.

전세계 12개 나라의 디지털 및 소셜 공간에서 1억 건 넘게 노출되었으며 일부 주요 시장에서 옥외광고로 강한 인상을 주고 있는 #마이캘빈스(#MYCALVINS) 캠페인은 캘빈클라인 브랜드 팔로워들의 모든 스펙트럼에서 자발적인 소비 참여를 유도하기 위해 고안됐다.

조연이 기자  cho6561@naver.com

<저작권자 © RNX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연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RNX  |  서울시 강남구 학동로 2길 19, 2층 941호(논현동,세일빌딩)  |  대표전화 : 02)6212- 0595
등록번호 : 서울 아 03982  |  발행일 : 2015년12월18일  |  등록일 : 2015년 11월11일  |  발행인 : (주)더알엔엑스엔터테인먼트 박진우
편집인 : 김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덕
Copyright © 2018 RNX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