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문화 문화
법원, ‘국정원 뇌물’ 박근혜 前대통령 58억 재산동결
박지훈 기자 | 승인 2018.01.13 08:23
사진 = KBS 뉴스 방송화면 캡처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법원이 지난 12일 박근혜 전 대통령(66·구속 기소)의 재산을 동결했다.

서울중앙지법 형사합의32부(부장판사 성창호)는 검찰이 청구한 박 전 대통령의 재산 약 58억 원에 대한 처분 금지를 받아들였다.

앞서 지난 8일 서울중앙지검 특수3부(부장 양석조)는 박 전 대통령이 국가정보원에서 특수 활동비를 받아 국고를 손실한 금액 등 36억5000만 원과 관련해 공무원재산몰수 특례법(공무원범죄몰수법)에 따른 추징보전 명령을 청구한 바 있다.

법원이 동결한 박 전 대통령의 재산은 서울 내곡동 사저(28억 원)와 지난 2017년 4월 말 박 전 대통령 계좌에서 출금돼 유영하 변호사에게 전달된 1억 원짜리 수표 30장(30억 원) 등 58억 원이다.

법원은 검찰이 청구한 박 전 대통령 명의 예금은 동결 대상에서 제외했다. 금액 추정이 어려운 예금을 제외하면, 박 전 대통령의 현재 재산은 67억5000만 원으로 추정된다.

검찰은 재산 동결을 확실하게 하기 위해 범죄와 관련된 36억5000만 원보다 많은 금액에 대해 추징보전을 청구했고, 법원은 이를 받아들였다.

법원의 결정에 따라 박 전 대통령은 국정원특수활동비 뇌물 사건의 확정판결이 나올 때까지 이들 재산 처분이 금지된다.

박지훈 기자  pjh6582@naver.com

<저작권자 © RNX,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RNX  |  서울시 강남구 학동로 2길 19, 2층 941호(논현동,세일빌딩)  |  대표전화 : 02)6212- 0595
등록번호 : 서울 아 03982  |  발행일 : 2015년12월18일  |  등록일 : 2015년 11월11일  |  발행인 : (주)더알엔엑스엔터테인먼트 박진우
편집인 : 김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덕
Copyright © 2018 RNX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