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경제
삼성물산에 '전략TF' 신설…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출신 김명수 부사장 팀장 임명
박진우 기자 | 승인 2018.01.13 08:21
사진 = 삼성물산 공식 홈페이지 캡처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삼성물산이 건설, 조선, 중공업 등 제조 계열사의 전략 등 업무를 총괄할 부사장급 조직을 신설했다.

삼성물산은 지난 11일 임원인사 직후 조직개편을 단행하고 'EPC 경쟁력강화 태스크포스(TF)'를 신설했다. EPC는 설계·조달·시공을 종합적으로 수행하는 대형 프로젝트 사업을 의미한다.

삼성물산이 신설한 전략TF장에는 삼성그룹 미래전략실 출신인 김명수(57) 삼성엔지니어링 경영지원총괄 부사장이 임명됐다.

이에 삼성물산 측 관계자는 “다음주 쯤 조직개편을 해야 정확한 업무분장이 정해질 것”이라고 전했다.

임명된 김명수 부사장은 삼성전자 재무라인에서 주로 경력을 쌓은 뒤 지난 2010년 말부터 4년 간 미래전략실에서 전략2팀장 업무를 수행한 바 있다.

전략2팀장은 삼성물산, 삼성엔지니어링, 삼성중공업 등 제조 계열사들의 전략 업무를 총괄했다.

또한 김 부사장은 지난 2014년 삼성중공업, 삼성엔지니어링 합병 작업을 주도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합병이 무산되자 이듬해 초 삼성엔지니어링 최고재무책임자(CF0)로 임명됐다.

이에 앞서서 삼성전자도 작년 11월 전자 계열사의 전략과 인사 업무를 총괄하는 사업지원 TF 조직을 신설한 바 있다.

TF장은 미래전략실 인사팀장 출신인 정현호 사장이 맡았다.

이에 따라 일각에서는 삼성전자, 삼성물산, 삼성생명 등 3개 주력 계열사가 소규모 TF 조직을 통해 과거 삼성그룹 미래전략실의 컨트롤타워 역할을 수행하는 것이 아니냐는 전망이 주를 이룬다.

삼성그룹이 전자 계열사와 비전자 제조 계열사, 금융 계열사 등 3개 소그룹 체제로 운용되는 셈이다.

이와 관련해서, 아직 마무리 되지 않은 금융 계열사 사장단·임원 인사에서도 비슷한 조직이 꾸려질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박진우 기자  rnxnews1@gmail.com

<저작권자 © RNX,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RNX  |  서울시 강남구 학동로 2길 19, 2층 941호(논현동,세일빌딩)  |  대표전화 : 02)6212- 0595
등록번호 : 서울 아 03982  |  발행일 : 2015년12월18일  |  등록일 : 2015년 11월11일  |  발행인 : (주)더알엔엑스엔터테인먼트 박진우
편집인 : 김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덕
Copyright © 2018 RNX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