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경제
검찰, 11일(오늘) '120억 원 비자금 조성 의혹' 다스 본사 등 10여 곳 압수수색
박진우 기자 | 승인 2018.01.11 11:07
사진 = 연합뉴스 제공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이명박 전 대통령이 실소유주라는 의혹을 받고 있는 자동차 시트부품 생산업체 다스(DAS) 120억 원 대 비자금 조성 의혹 사건을 수사 중인 검찰이 다스 본사 등에 대해 압수수색을 실시했다.

다스 횡령의혹 관련 고발사건 수사팀(다스수사팀·팀장 문찬석 차장검사)은 11일(오늘) 오전 경주시 외동읍에 위치한 다스 본사와 관계자 사무실, 주거지 등 10여 곳을 압수수색했다.

수사팀은 발족 이후 다스 관련 계좌추적을 벌인 적은 있지만, 압수수색에 나선 것은 처음이다.

지난달 26일 수사팀이 발족한 지 16일 만이다. 검찰은 이번 압수수색이 "다스 비자금으로 지목된 120억원의 실체를 규명하기 위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검찰은 다스 본사에만 검사와 수사관 수십 명을 보내 회계장부와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 디지털 자료 등을 확보했다.

검찰이 압수수색에 나서면서 본격적인 수사에 속도가 붙을 것으로 보인다. 수사팀은 최근 검사 2명을 늘리는 등 수사팀 인원을 2배로 증원했다.

한편, 다스의 투자금 반환 과정에서 이 전 대통령이 국가권력을 동원했다는 의혹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첨단범죄수사1부는 이달 3일, 전 다스 핵심 관계자의 자택과 차량을 압수수색한 바 있다.

박진우 기자  rnxnews1@gmail.com

<저작권자 © RNX뉴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RNX  |  서울시 강남구 학동로 2길 19, 2층 941호(논현동,세일빌딩)  |  대표전화 : 02)6212- 0595
등록번호 : 서울 아 03982  |  발행일 : 2015년12월18일  |  등록일 : 2015년 11월11일  |  발행인 : (주)더알엔엑스엔터테인먼트 박진우
편집인 : 김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덕
Copyright © 2018 RNX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