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자동차 스포츠/자동차/E-Sports
[야구] NC 다이노스 이태일 대표이사 자진 사임… 후임에 황순현 엔씨소프트 CECO 내정
박윤규 기자 | 승인 2017.12.07 15:47
황순현 대표이사 [사진제공=NC다이노스]

[서울=RNX뉴스] 박윤규 기자 = NC 다이노스가 새 대표인 황순현 대표이사와 함께 2018시즌을 맞는다. 

6일 기존 대표이사였던 이태일 대표이사가 자진사임하면서, 현재 엔씨소프트의 CECO(최고소통책임자, 전무급)를 맡고 있는 황순현 대표이사가 새롭게 그 자리를 이어받기로 내정됐다.

황순현 내정자는 2011년 NC 창단 당시 잠시 대표를 맡았지만 얼마 지나지 않아 이태일 전임 대표에 자리를 내주고 본사로 돌아왔다.

이태일 대표는 2011년 5월 NC 구단 대표에 취임한 이래 해커, 찰리, 테임즈 등 우수한 외국인 선수들을 스카우트하고 대형 신인들을 발굴, 육성해 지금의 NC를 강팀으로 거듭나게 한 공신 중 하나이다.

그러나 최근 이태양, 이성민 등 소속 선수의 승부 조작 연루설 및 은폐 의혹 등으로 논란에 휩싸였던 사건에 얽히기도 했다.

이태일 대표는 “피로가 누적돼 오랜 기간 재충전이 필요하다”는 이유로 사임의사를 밝혔다.

이태일 대표는 "그동안 좋은 동료, 좋은 선수, 좋은 감독님, 좋은 구단주님과 좋은 성적으로 함께 할 수 있어 기뻤다. NC 다이노스가 젊고 밝은 이미지로 계속 발전하길 바라며 야구단 고문으로서 계속 NC를 돕겠다"고 말했다.

구단도 이 대표의 공헌과 노고에 깊은 감사의 마음을 전했다. 이 대표는 앞으로도 NC 다이노스의 고문으로 활동할 예정이다.

이로써 NC는 황순현 새 대표이사와 함께 다시금 우승에 도전하게 됐다.

박윤규 기자  rnxnews1@gmail.com

<저작권자 © RNX,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윤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RNX  |  서울시 강남구 학동로 2길 19, 2층 941호(논현동,세일빌딩)  |  대표전화 : 02)6212- 0595
등록번호 : 서울 아 03982  |  발행일 : 2015년12월18일  |  등록일 : 2015년 11월11일  |  발행인 : (주)더알엔엑스엔터테인먼트 박진우
편집인 : 김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덕
Copyright © 2017 RNX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