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방송 연예/방송
'흑기사' 첫방 신세경, 짠내+똘끼 가득한 캐릭터로 당찬 변신
임지영 기자 | 승인 2017.12.07 13:39
['흑기사'의 주연배우 김래원과 신세경 / RNX뉴스 자료사진]

[서울=RNX뉴스] 임지영 기자 = KBS 2TV 수목드라마 <흑기사>에서 신세경의 활약이 화제를 관심을 모으고 있다.

지난 6일 첫방부터 신세경은 여주인공 정해라 역을 맡아 짠내와 똘끼를 풍기며 안방극장 시청자들의 환영을 받았다. 넉넉한 집안에서 태어난 정해라는 집안이 갑자기 몰락하면서 스스로 꿈을 개척해나가는 씩씩한 여성이다.

첫 방송에서 비친 해라의 하루는 ‘머피의 법칙’ 그 자체였다. 단체 여행 손님을 응대하던 도중 김칫국물을 뒤집어쓰게 되고 믿었던 남자 친구는 검사를 사칭하는 사기꾼이었고, 그나마 정 붙이고 사는 이복 이모마저 해라의 전 재산을 빼돌려 살고 있는 집도 무용지물이 됐다.

더욱이 잘못을 저지른 사람들이 오히려 해라를 타이르며 조언해 마치 블랙코미디를 연상케 했다.

그러나 해라는 나약한 캐릭터가 아니었다. 검사를 사칭한 전 남자 친구가 “돈 없는 여자 싫다. 당신 같은 사람에게 근사한 사람이 사랑한다고 말하면 도망쳐라”라며 어이없는 말을 하자 그 자리에서 시원하게 테이블을 엎어버려 보는 이들에게 통쾌한 사이다 연기를 선사했다.

조곤조곤 따지는 해라에게 뒷걸음치며 “나 아프다. 약 없으면 잠 못 자는 사람이다”라고 회피하려는 이모에게 약을 털어 넣으며 "이모 죽고 나 죽자"며 분노를 드러내 이목을 끌었다.

해라는 역경 속에서 눈물만 훔치는 나약한 인간이 아닌 감정을 제대로 분출하는 ‘똘끼’를 보여 드라마의 재미를 높였다.

'모든 비극의 시작이 언제부터였을까' 고민하던 해라는 어린 시절 양장점에서 코트를 맞춘 후로 인생이 엉망진창이 됐다고 생각해 그 양장점을 찾아 나섰다.

['흑기사'의 여주인공 신세경 / RNX뉴스 자료사진]

마침내 찾아간 그곳에서 해라는 처음 코트를 맞췄던 디자이너를 다시 만나게 된다. 그러나 그의 모습은 예전 모습 그대로 전혀 늙지 않은 모습이었다.

뿐만 아니라 지금의 해라에게 몸에 꼭 맞는 코트를 입혀주며 샤론(서지혜 분)이 해라에게 인생을 바꾸자는 아리송한 제안을 해 해라의 운명이 어떻게 바뀌게 될지 궁금증을 자아냈다.

또한 신세경과 김래원의 케미 역시 탄성을 자아냈다. 해라의 아버지가 수호(김래원 분)의 후견인이었던 과거 인연으로 시작된 첫사랑의 감정이 한 폭의 그림 같았다.

해라의 꽃자주색 코트의 기적이 일어난 것인지 어린 시절에 한 약속을 지키기 위해 매년 슬로베니아의 고성에서 해라를 기다려온 수호의 순정과 갑작스러운 해라의 첫 해외 출장이 운명처럼 맞닿아 설렘을 유발한 것은 물론 수호의 카메라 프레임 안으로 해라가 들어온 순간 두 주인공의 앞날을 응원하게 만들었다.

한층 깊어진 신세경의 연기와 물오른 비주얼 또한 시청자들의 관심도를 높였다.

현재와 과거, 전생을 오가며 다채로운 캐릭터들의 향연이 펼친 KBS 2TV 수목드라마 '흑기사'는 빼어난 영상미와 촘촘한 전개로 시청자들의 기대에 화답했다.

한편 '흑기사' 2회는 7일 밤 10시 방송된다.

임지영 기자  rnxnews1@gmail.com

<저작권자 © RNX,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임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RNX  |  서울시 강남구 학동로 2길 19, 2층 941호(논현동,세일빌딩)  |  대표전화 : 02)6212- 0595
등록번호 : 서울 아 03982  |  발행일 : 2015년12월18일  |  등록일 : 2015년 11월11일  |  발행인 : (주)더알엔엑스엔터테인먼트 박진우
편집인 : 김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덕
Copyright © 2017 RNX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