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경제 정치/경제
국민의당 최명길 의원, 벌금 200만원 원심 확정..."의원직 상실"
박진우 기자 | 승인 2017.12.05 11:26
최명길 의원[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RNX뉴스] 박진우 기자 = 대법원 3부(주심 김재형 대법관)가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기소된 최명길 의원(56·서울 송파구을)에게 벌금 200만원을 선고한 원심을 확정했다.

국민의당 최명길 의원은 지난해 4·13 총선을 앞두고 선거사무원이 아닌 이모(48)씨에게 온라인 선거운동을 부탁한 뒤 200만원을 건넨 혐의로 재판에 넘겨졌었다.

결국 오늘(5일) 대법원은 非선거사무원에게 "선거운동 대가로 금품을 준 것으로 인정된다"라며 당선무효형을 확정했다.


현행 공직선거법상 국회의원을 포함한 선출직 정치인은 공직선거법이나 정치자금법 위반 혐의로 징역형 또는 100만원 이상의 벌금형을 받으면 의원직을 상실하게 된다.

검찰 조사결과 실제로 이씨는 지난해 3월31일부터 4월12일까지 최 의원의 공약, 유세 활동 등이 담긴 홍보물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올리며 선거운동에 개입한 것으로 확인됐다.

최 의원은 총선 이전에 열린 북콘서트에 도움을 준 대가로 200만원을 건넸다고 주장했지만 2심에서도 대법원은 돈이 20대 총선 기간 직전에 지급된 점 등을 비춰볼 때 선거운동 대가로 준 것으로 판시, 최의원은 의원직을 상실했다.


박진우 기자  rnxnews1@gmail.com

<저작권자 © RNX,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진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RNX  |  서울시 강남구 학동로 2길 19, 2층 941호(논현동,세일빌딩)  |  대표전화 : 02)6212- 0595
등록번호 : 서울 아 03982  |  발행일 : 2015년12월18일  |  등록일 : 2015년 11월11일  |  발행인 : (주)더알엔엑스엔터테인먼트 박진우
편집인 : 김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덕
Copyright © 2017 RNX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