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패션&뷰티 패션/뷰티/ 트렌드
아미코스메틱, 굿디자인 어워드 8년 연속 수상2010~2017년 8년 연속 수상 쾌거
조연이 기자 | 승인 2017.11.28 14:35
아미코스메틱이 굿디자인 어워드 8년 연속 수상을 달성했다[사진제공=아미코스메틱]

[서울=RNX뉴스] 조연이 기자 = 화장품 전문기업 ㈜아미코스메틱(Ami Cosmetic Co., Ltd)이 소유한 브랜드 비알티씨(BRTC), 퓨어힐스(pureheal’s), DCS(디씨에스)가 뷰티/헬스 부문에서 2018 굿디자인 어워드를 수상하는 쾌거를 이루었다.


BRTC 비타민 마스크 라인, 퓨어힐스 캡슐팩 라인, DCS 메르덤 라인 출품작이 우수 디자인에 선정됐다.

비알티씨의 비타민 마스크 라인은 피부보호 및 스트레스 예방, 거칠음 완화에 효과적인 비타민 에센스 성분이 마스크 한 장에 듬뿍 함유되어 손상된 피부의 유연성 증진 및 생기잃은 칙칙한 피부를 화사하게 가꾸어 주며 고객의 맞춤형 관리를 위해 6종의 비타민 컨셉으로 개발된 제품이다.

6개 비타민 라인에서 소비자가 필요한 제품을 빠르게 인식하고 선택할 수 있도록 제품을 컬러와 비타민 알파벳으로 구분하여 패키지를 디자인한 것이 특징이다.

자연에서 얻은 순한 재료의 레시피를 담아낸 캡슐팩 라인은 퓨어힐스의 대표적인 라인들로 구성하여 사용자의 피부 고민에 맞게 선택하여 간편하게 사용할 수 있는 블리스터 마스크팩이다 라인별 고유의 색상으로 제품별 구분을 가능토록 했다.

각 캡슐팩에는 성분들을 강조하기 위해 제품의 주성분 사진을 넣은 것이 특징이다. 또한 소비자의 편리성을 고려한 디자인으로 단상자에 하단과 중앙에 칼선을 주어 편리하게 하나씩 꺼내서 사용할 수 있도록 디자인 됐다.

천혜의 물 자원 제주 용암해수를 담은 DCS 메르덤 라인은 ‘앰플’을 주력 제품으로 토너, 앰플, 크림, 아이크림, 클렌징 폼의 5가지 기능성 고수분 영양 스킨케어 제품이다.

따라서 용기와 패키지 전면에 물결 패턴을 메인으로 배치하여 ‘해수’ 컨셉을 직관적으로 보여주었고, 40만년의 오랜 시간, 신비롭고 깊은 제주 용암해수의 농도를 영롱한 그라데이션 컬러로 표현하였다. 패키지 측면에 용기 연출이미지를 삽입하여 제품 진열 시 광고 효과를 주고, 제품을 개봉하지 않고도 용기 이미지를 볼 수 있도록 하였다.

굿디자인 어워드는 산업통상자원부가 주최하고 한국디자인 진흥원이 주관하는 디자인 공모전으로 상품의 심미성, 기능성, 경제성 등을 종합적으로 평가해 선정하고 ‘Good Design’ 마크를 부여하는 제도이다.

한편 아미코스메틱은 중국위생허가(CFDA) 128건, 유럽화장품(CPNP) 165건, 미국식품의약국(FDA) 234건, 국제화장품원료집(ICID) 67건, 특허 출원/등록 126건, 상표 출원 및 등록 430건, 디자인 등록 및 수상 80건을 보유하고 있다.

또한 기업 소유 R&D센터를 통해 자체적으로 다양한 특허 성분 개발과 글로벌 특허 인증을 진행하고 있으며 서울국제발명대전, 대한민국 발명대전 수상을 통해 보유특허 기술의 우수성 인정받았다.

또 글로벌 채널로 글로벌 에스테틱 4천여개 매장, 왓슨스, 벨크(Belk), 엘꼬르떼 잉글레스(El Corte Ingles) 사사, 세포라, TJ MAXX, 컬러믹스 등을 비롯해 알리바바 티몰, 쥐메이, 샤홍수, 카올라 등 전 세계 17개국 글로벌 유통 체인을 통해 공격적으로 브랜드를 전개하고 있다.


조연이 기자  cho6561@naver.com

<저작권자 © RNX,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조연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RNX  |  서울시 강남구 학동로 2길 19, 2층 941호(논현동,세일빌딩)  |  대표전화 : 02)6212- 0595
등록번호 : 서울 아 03982  |  발행일 : 2015년12월18일  |  등록일 : 2015년 11월11일  |  발행인 : (주)더알엔엑스엔터테인먼트 박진우
편집인 : 김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덕
Copyright © 2017 RNX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