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방송 연예/방송
'도시어부'이경규, “더 이상 못 있겠다." 조기 퇴근 선언
강은혜 기자 | 승인 2017.10.12 19:49
[사진=채널A '도시어부']

[서울=RNX뉴스] 강은혜 기자 = 12일 밤 11시 낚시 여행 버라이어티 채널A '나만 믿고 따라와, 도시어부'에서 '어복킹' 이경규가 조기 퇴근 선언을 한다.

이태곤의 황금 어장인 거제도에서 부시리 낚시에 도전한 이경규는 거센 바람과 너울 치는 파도에 부시리를 잡기 위해 고군분투한다.

낚싯배가 휘청거릴 정도로 거센 바람과 빨라진 물살로 입질마저 줄어드는 최악의 상황을 맞게되자 이경규는 "들어오라는 고기는 안 오고 멀미가 왔다"며 체력의 한계를 호소한다.

급기야 아이스박스를 챙겨 들고는 “나 여기 더 이상 못 있겠다. 먼저 갈 테니까 다음에 보자" 라며 조기 퇴근 선언을 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든다.

이어 이태곤을 향해 “태곤아 고생해. 드라마 빨리 하고 나타나지마. 나는 고기가 안 잡히니 재미가 없어서 못 있겠다”라고 말해 이태곤을 당황시킨다.

채널A '도시어부'는 오늘(12일) 밤 11시에 방송된다.

강은혜 기자  rnxnews1@gmail.com

<저작권자 © RNX,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강은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신문사소개기사제보광고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청소년보호정책이메일무단수집거부
제호 : RNX  |  서울시 강남구 학동로 2길 19, 2층 941호(논현동,세일빌딩)  |  대표전화 : 02)6212- 0595
등록번호 : 서울 아 03982  |  발행일 : 2015년12월18일  |  등록일 : 2015년 11월11일  |  발행인 : (주)더알엔엑스엔터테인먼트 박진우
편집인 : 김종덕  |  청소년보호책임자 : 김종덕
Copyright © 2017 RNX 뉴스. All rights reserved.
Back to Top